제목:
아무튼 당신은 임금
작성자:
sung hwan james         11/24/2018
내용:
묵상: 빌라도가 “아무튼 당신이 임금이라는 말 아니오?”
.
'아무튼 당신이 임금이라' 외치는 말은 저희들이 외치는 소리와 별반 다를게 없습니다.
주님께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있다고 미사때 아무리 외쳐도, 성체가 정말 주님의 몸이라고 알고 있어도, 말씀(성서, 강론)이 정말 당신의 말씀이라 알고 있어도 그 어떤 것도 나의 삶의 방향과 나아감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않는다면, 그분과 내가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는 것을 세상에 보여주지 못한다면 말입니다.
이러한 것들을 암만 반성해도 사랑을(작은 일부터) 실천할 계획을 세우지 않는다면 어쩌면 나에게 결코 일어나지 않을 일일지도 모릅니다. 계획을 세워도 잘 실천하지 않고, 사랑함에 게으르며, 그 사랑때문에 힘듬을 피하고 싶은 나이기 때문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05
이번 사순절에는 sung hwan james
3/16/2019
10
3004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29-32)-성프란치스코하비에르사도회 sung hwan james
3/13/2019
26
3003
여러분은 이번 사순시기에 단식하기를 원하시나요? (퍼 옴) 교황님 말씀 sung hwan james
3/9/2019
44
3002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2. sung hwan james
3/4/2019
73
3001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1 sung hwan james
2/22/2019
90
3000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의 말씀 PART 3 sung hwan james
2/20/2019
94
2999
아주 심하게 닫혀있는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이들 sung hwan james
2/20/2019
87
2998
광야 sung hwan james
2/19/2019
65
2997
까떼나 기도의 구도와 특성은 알고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2/18/2019
96
2996
미지근한 교우 VS 쉬는 교우(냉담자) sung hwan james
2/11/2019
85
2995
아이와 함께 성서 쓰고 나눈 이야기 sung hwan james
2/10/2019
79
2994
기도가 부담이 아닌 편안한 자연스러움을 줬으면 sung hwan james
2/10/2019
81
2993
하느님 무시하기 sung hwan james
2/1/2019
89
2992
법적인 이름으로만... sung hwan james
2/1/2019
85
2991
아 빵을 먹고 이 잔을 마신 후 어떻게 그분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드러낼 수 있는지 sung hwan james
1/28/2019
76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