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12/25/2018
내용:

하느님께서는 사랑하는 아드님을 보내시어 당신의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예수님이 태어나실 당시 그 곳은 추운 지방이 아니지 싶습니다만, 여관을 찾지 못하고 여러 다른 집에 가서 양해를 구해도 어느 집에서도 받아들여 주지 않는 차가움과 냉대에 그분은 추우셨을 것입니다.
여전히 그 강력한 차가움은 저희에게도 있습니다.
내 가족과 이웃을 통해 이미 와 계신분이 누군지를 알아뵙지 못하고 교회 안에서만, 전례안에서만, 교리안에서만 찾고 있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11
만약 큰 아들이 아버지보다 먼저 멀리에서 오는 작은 아들을 발견했다면... sung hwan james
3/23/2019
87
3010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세 아이 엄마의 이야기-평화신문 sung hwan james
3/22/2019
90
3009
먼지가 되면 (손엘디 형제님이 쓰신 책중에서) sung hwan james
3/22/2019
82
3008
참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느님의 자녀라면- 잠비아 선교지에 계신 이충열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3/20/2019
78
3007
아멘 ! sung hwan james
3/19/2019
101
3006
교회 공동체의 가장인 신부님,가정 공동체의 가장인 아버지 sung hwan james
3/19/2019
84
3005
이번 사순절에는 sung hwan james
3/16/2019
98
3004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29-32)-성프란치스코하비에르사도회 sung hwan james
3/13/2019
100
3003
여러분은 이번 사순시기에 단식하기를 원하시나요? (퍼 옴) 교황님 말씀 sung hwan james
3/9/2019
95
3002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2. sung hwan james
3/4/2019
120
3001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1 sung hwan james
2/22/2019
127
3000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의 말씀 PART 3 sung hwan james
2/20/2019
138
2999
아주 심하게 닫혀있는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이들 sung hwan james
2/20/2019
127
2998
광야 sung hwan james
2/19/2019
114
2997
까떼나 기도의 구도와 특성은 알고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2/18/2019
13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