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아 빵을 먹고 이 잔을 마신 후 어떻게 그분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드러낼 수 있는지
작성자:
sung hwan james         1/28/2019
내용:

신앙의 신비: 이 빵을 먹고 이 잔을 마실때 마다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을 선포한다는 것은 단순히 그분이 우리를 위해 돌아가시고 다시 부활하셨다는 것을 말로서만 전하는 것이 아니라 그분의 구원 사업에서 사랑하기 때문이라는 이 중요한 부분이 우리의 삶에서 실천적인 삶으로도 선포되어야 된다는 묵상입니다.

과연 미사때 모신 그분의 몸과 피가 내가 그분의 죽음과 부활의 은총을 받았음을 삶에서 드러낼 수 있는지? 

용서하고, 이해하고, 사랑에 찬 충고를 하고, 험담을 안 하고, 불평을 참으며, 함께 해주고, 친절하게 대하며, 영적.육적.마음.시간 등 내가 가진 것을 나누며...

엄청난 은총이 쏟아진다는 미사에서 은총을 내가 받았음을 드러내는 일은 가까이에서부터 여력이 있다면 멀리에 있는에게 까지도 드러낼 수 있는 길은 많습니다.

 

 

.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28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하는데 계속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sung hwan james
7/7/2019
167
3027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sung hwan james
6/21/2019
181
3026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sung hwan james
6/15/2019
182
3025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sung hwan james
6/9/2019
172
3024
성령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새로운 언어를 말하셨습니다. sung hwan james
6/9/2019
164
3023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sung hwan james
6/1/2019
163
3022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sung hwan james
5/17/2019
163
3021
생명의 빵 sung hwan james
5/12/2019
178
3020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sung hwan james
5/5/2019
198
3019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sung hwan james
5/5/2019
181
3018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4/27/2019
192
3017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4/24/2019
162
3016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sung hwan james
4/23/2019
157
3015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sung hwan james
4/7/2019
176
3014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 마진우 요셉 신부님 sung hwan james
4/5/2019
17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