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의 말씀 PART 3
작성자:
sung hwan james         2/20/2019
내용:
2015에 올렸던 글입니다.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3
그러기 위해서 제일 먼저 우리한테 필요한 것은 숙명론적인 태도를 버려야 합니다. 
많은 크리스챤들이, 많은 신자들이 염세적인 태도, 달리 말하면 숙명론적인 태도를 갖고 삽니다.
한번은 신자분들 대상으로 질문을 던졌습니다.
'요즘 어떻게 사십니까?'
가장 많이 나온 대답이 '그럭저럭 삽니다.'
두번째로 많이 나온 대답이 '마지못해 삽니다.'
세번째로 많이 나온 대답이 '죽지못해 삽니다.'입니다.
이 질문을 응답했던 사람들은 하나같이 복음을 받아들인 신자들입니다.
실제로 많음분들이, 많은 신자들이 자기 자신을 무가치한 존재로 여기고 살아갑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하루 해가 뜬것 자체가 부담스러워하며 살아갑니다.
하느님께서 자신과 함께 할 수 있는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무가치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영적인 근육을 단련시킬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분들은 겸손한 분들이 아닙니다…오히려 하느님을 모욕하는 것이죠.
달란트의 비유를 기억하면 됩니다…. 한 달란트 가진 사람은,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는 한 달란트 밖에 없다하면서 그 달란트를 땅속에 묻어둔 것이죠. 하느님을 모욕했던 것이죠. 자신의 가치를 깍아내리고 무가치한 존재로서 자신을 볼때, 우리는 하느님의 능력을 우리안에 수용하지 않게 됩니다….
그래서 영적인 단련을 하기 위해서 제일 먼저 우리 안에 없애야 될것은, 염세적인, 숙명론적인 태도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28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하는데 계속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sung hwan james
7/7/2019
167
3027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sung hwan james
6/21/2019
181
3026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sung hwan james
6/15/2019
182
3025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sung hwan james
6/9/2019
172
3024
성령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새로운 언어를 말하셨습니다. sung hwan james
6/9/2019
164
3023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sung hwan james
6/1/2019
163
3022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sung hwan james
5/17/2019
163
3021
생명의 빵 sung hwan james
5/12/2019
178
3020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sung hwan james
5/5/2019
198
3019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sung hwan james
5/5/2019
181
3018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4/27/2019
192
3017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4/24/2019
162
3016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sung hwan james
4/23/2019
157
3015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sung hwan james
4/7/2019
177
3014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 마진우 요셉 신부님 sung hwan james
4/5/2019
17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