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작성자:
sung hwan james         5/17/2019
내용: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이해가 쉽도록 말한다면 나는 불공을 드리는 스님도 사랑하시는 하느님을 믿는다. ‘벌하시는 하느님’으로 배웠지만 ‘사랑이신 하느님’을 만났다. 한 동안 ‘앎’과 ‘삶’에 관해 어느 것이 우선인가에 궁금했던 적이 있다. 그러나 ‘지식은 삶’을 불러 오고 ‘살아보니 지식’도 쌓아졌다. 체험이 쌓이면 동시에 고집도 강해진다. 여기에 함정이 있으니 다른 사람은 다른 체험을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익숙한 신앙’은 ‘성숙한 신앙’ 앞에서 고개를 숙이게 된다. 사도로 살 것인지? 제자로 살 것인지? 신자로 살 것인지? 는 말장난이 아니다. 예수님이 좋아서 따라가면 제자가 되고 계명을 잘 지키고 싶으면 신자가 된다. 그러나 사도는 뽑혀야 되는 것이다. 내가 왜 살고 있는가? 내 삶의 목표는 무엇인가? 조차 생각하지 않고 사는 것이 아니라 살아지고 있었다. 세상은 나를 떠밀고 있다. 떠밀려서 살고 있기에 힘이 들고 고통스럽다. 내가 왜 살고 있느냐고? ‘사랑이신 하느님을 증거 하라.’ 고 뽑으셨기에 살고 있는 것이다. 내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났다면 나는 ‘사도’ 이다. 사도는 제자 중에서 뽑는다. 내가 왜 살고 있는가? 깊이 생각해보면 내가 지금 신자인지? 제자인지? 사도인지? 가 분명해진다. 사도로 뽑혔는데 제자로 살고 있는지? 제자도 아니면서 세례는 받았는지? 너무나 궁금하고 복잡하고 힘든 신앙생활!! 하느님께서 나를 창조 하실 때 내 안에 심어 놓으신 ‘영적인 성품’인 영성은 내가 나를 들여다보아야 보인다. 나는 왜 살고 있는가? 하느님께서 나를 창조 해 놓으셨기에 살아 있다. 하느님께서 나를 창조 하지 않으셨다면 나는 없었다. 이것은 내가 살아 있는 까닭이다. 그런데 내 뜻대로 살고 싶어서 창조주의 뜻과 다른 삶을 살 때 고통스럽다. 부부 싸움을 찐하게 하고 뒤 돌아 앉아서 나는 왜 살고 있나? 생각해본 적이 있었다. 공동체에서 등에 칼을 맞고 쓸어져서 나는 왜 살고 있나? 생각해본 적이 있었다. 십자가위에서 하늘로부터 땅에서 까지 버려졌던 그 예수님!! 나는 버림받기 위해 살고 있다. 내가 버림을 받는 삶을 살아야 내가 행복하기만을 바라시는 그분의 바람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버림받았던 예수께서 하느님 오른편에 앉아서 나를 당신 곁으로 부르신다. 체험은 믿음을, 믿음은 체험을 부른다. 아무거나 먼저 해도 된다. 그래도 마음이 산란하냐? “너희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이 없도록 하여라. 하느님을 믿고 또 나를 믿어라.” (요한 14,1) 20190517 먼지아빠 예 엘디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39
그분 앞에 갖고 가야하는 것 sung hwan james
8/26/2019
74
3038
뭣이 중한디? sung hwan james
8/26/2019
71
3037
그대는 신앙인인가요? 그저 떠들썩한 교회의 관광객인가요? - [2019년 8월 20일 교황님 일반알현 훈화 중] sung hwan james
8/21/2019
103
3036
가진것을 다 나만을 위해 쓰는... sung hwan james
8/20/2019
93
3035
아버지들에게 맡겨진 소명, 사명 sung hwan james
8/11/2019
120
3034
믿음 sung hwan james
8/11/2019
112
3033
미움이 사랑보다 더 강하다고 스스로 단정짓는... sung hwan james
8/10/2019
115
3032
내가 하는 기도는... sung hwan james
8/6/2019
136
3031
자랄 수 도 있고 죽일 수 도 있는 씨앗 sung hwan james
7/30/2019
122
3030
가족을, 가정의 옷을 벗기고 때려 초주검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sung hwan james
7/14/2019
112
3029
세상에 양으로 보내시는데 어느새 이리 떼로... sung hwan james
7/12/2019
118
3028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하는데 계속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sung hwan james
7/7/2019
127
3027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sung hwan james
6/21/2019
155
3026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sung hwan james
6/15/2019
153
3025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sung hwan james
6/9/2019
14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