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대는 신앙인인가요? 그저 떠들썩한 교회의 관광객인가요? - [2019년 8월 20일 교황님 일반알현 훈화 중]
작성자:
sung hwan james         8/21/2019
내용:

그대는 신앙인인가요? 아니면 그저 떠들썩한 교회의 관광객인가요? - [2019년 8월 20일 일반알현 훈화 중]

이와 같이 (자선의 나눔에 소홀하게) 행동하는 이들은 
교회를 그저 '관광객'처럼 지나갈 따름입니다.
(네, 오늘날) 교회에는 늘상 오가기만 하는 '관광객'들이 많이 있습니다.
정작 교회 안으로 들어와 투신하지는 않으면서 말이죠.

네, 그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그리스도인이라고 믿게끔 하는 것은 '영적 유람'으로서,
(실제로) 그들은 그저 지하묘지[카타콤]의 관광객일 뿐입니다!

(하여) 타인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상황들을 통해
그저 (자신의) 이익과 이득만을 추구하는 삶이란
필연적으로 내적인 죽음을 초래할 수밖에 없습니다.

(자, 그런데 말입니다)
스스로를 교회와 가깝다고 말하는 이들 가운데,
(그러니까) 신부들과 주교들의 지인이라고 자부하는 이들 가운데 
얼마나 많은 이들이
정작 자신들의 흥미와 이익만을 좇고 있는지 모릅니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교회를 파괴하고 무너트리는 위선과 이중성입니다.
.
.
.
뭐 하나라도 직접 내어놓고, 직접 실천하면서
말마디를 얹어야 할 것 같습니다. 
세상은 옳고도 좋은 말마디가 부족해서 이지경인 것이 아니라,
비록 작고 모자랄지언정 
실질적인 나눔과 행동이 부족해서 이러한 것일 테니 말입니다...
이에, 스스로에게 먼저 묻습니다. 
너는 그 잘난 말마디 외에 무엇을 정말 내어놓은 적이 있었더냐고...
자로 잰듯한 깔끔한 논리 말고
투박해도 좋으니 진정 너의 주머니에서 무엇 하나 내어 준 적이 있었느냐고...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64
또 사순절 ! sung hwan james
2/23/2020
21
3063
영적 빈 손으로 미사에 가지않게... sung hwan james
2/1/2020
68
3062
부자와 라자로의 이야기가 내 삶에서 sung hwan james
1/31/2020
72
3061
빵의 기적을 깨닫지 못하고 오히려 마음이 완고해짐 sung hwan james
1/8/2020
66
3060
내가 그리스도인으로 태어나야 하는 자리 sung hwan james
12/25/2019
59
3059
무엇 때문에 정말로 살아계신 예수 그리스도 그분의 몸을 모셨는지 ? sung hwan james
12/15/2019
73
3058
분명히 주님에게서 한 사람도 빠짐없이 탈렌트를, 미나를 받은 우리 sung hwan james
11/20/2019
106
3057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sung hwan james
11/2/2019
156
3056
침묵 sung hwan james
10/29/2019
149
3055
어떻게 번역해서 세상에 보여줍니까 ? sung hwan james
10/20/2019
114
3054
니네베 사람들에게 요나가 표징이 된 것은 sung hwan james
10/14/2019
126
3053
성체를 모신 감실에 감실등을 키셨나요? sung hwan james
9/23/2019
156
3052
어쩌면 나만을 위해, 출석만, 공부만, 탐구만 하기에... sung hwan james
9/23/2019
146
3051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본당내에서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 sung hwan james
9/23/2019
146
3050
가두선교 sung hwan james
9/21/2019
14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