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뭣이 중한디?
작성자:
sung hwan james         8/26/2019
내용:
어제 주일 미사후 한 형제님과 신앙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 나누다가 그분 말씀을 듣고 내가 아직도 신앙의 본질을 제대로 살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6~7년전 교황님이 말씀하신 대로 아직 신학적 도취에, 내 가족과 이웃의 냄새가 내 옷에 배어있지 않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어제 제 2 독서의 '내 아들아, 주님의 훈육을 하찮게 여기지 말고 그분께 책망을 받아도 낙심하지 마라.' 라는 말씀이 참 빨리도 나에게 다가왔음을 알았습니다.
 
복음을 통해 앞으로 연속 삼 일 들려주실 '불행하여라...' 시리즈...
많은 것을 지키면서 '뭣이 중한디?'를 망각한 나에게,
많은 말씀을 듣기에 스스로 자아도취에 빠진 나에게,
많은 일을 하기에 겉으로는 열심해 보이는 내 모습에 빠져
내 안에, 내 속에 든 것들이 무엇인지 잘 살펴보지 않는 나에게...
 
과연 나는 성찰을 통해 어떤 결심을 하고, 어떤 실천을 행할 것인지...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64
또 사순절 ! sung hwan james
2/23/2020
21
3063
영적 빈 손으로 미사에 가지않게... sung hwan james
2/1/2020
68
3062
부자와 라자로의 이야기가 내 삶에서 sung hwan james
1/31/2020
72
3061
빵의 기적을 깨닫지 못하고 오히려 마음이 완고해짐 sung hwan james
1/8/2020
65
3060
내가 그리스도인으로 태어나야 하는 자리 sung hwan james
12/25/2019
59
3059
무엇 때문에 정말로 살아계신 예수 그리스도 그분의 몸을 모셨는지 ? sung hwan james
12/15/2019
73
3058
분명히 주님에게서 한 사람도 빠짐없이 탈렌트를, 미나를 받은 우리 sung hwan james
11/20/2019
104
3057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sung hwan james
11/2/2019
156
3056
침묵 sung hwan james
10/29/2019
149
3055
어떻게 번역해서 세상에 보여줍니까 ? sung hwan james
10/20/2019
114
3054
니네베 사람들에게 요나가 표징이 된 것은 sung hwan james
10/14/2019
126
3053
성체를 모신 감실에 감실등을 키셨나요? sung hwan james
9/23/2019
156
3052
어쩌면 나만을 위해, 출석만, 공부만, 탐구만 하기에... sung hwan james
9/23/2019
146
3051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본당내에서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 sung hwan james
9/23/2019
146
3050
가두선교 sung hwan james
9/21/2019
14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