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본당내에서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
작성자:
sung hwan james         9/23/2019
내용: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나가는 이들만 준비가 필요한게 아니라 본당내 교우들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읍니다.

용기를 내서 처음으로 성당에 오신 분들에게 관심과 안내가 필요함을 어제 주일 미사때 절실히 느꼈습니다. 사정상 가두 선교하러 밖으로 나가지 못하더라도 스스로 성당에 찾아오신 분들을 놓쳐서는 안 되겠죠.

그래서 제작년에 올렸던 글을 다시 한 번 올려봅니다.

전설의 고향 ?

전해들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성당에 관심이 있는 분이 어느 날 용기를 내서 일요일에 성당을 찾아갑니다.
그 곳 분위기 파악도 안되고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는데 그 누구도 아는 채를 안하며 가끔씩 힐끔 힐끔 쳐다보는 이들이 있습니다. 
처음 듣는 단어들, 사람들이 뭐라 말을 하며 손을 휘둘루느데 뭘 하는건지 전혀 알 길 없고, 계속 뭐라 중얼거리고, 가슴을 치고, 꾸벅거리고, 앉았다 일어났다, 노래를 부르는데 같이 책을 보자고 건네는 이도 없고, 사람들이 순서대로 앞으로 걸어 나가는데 같이 나가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급긴장하고…
모든게 끝난 후에도 여전히 아무도 아는 체를 안 해 머슥한 가운데 집으로 돌아 가려하는데 비가 오기 시작해 어쩔 수 없이 성당 입구에 서 있는 동안 다른 이들은 모두 집으로 돌아갔는데, 한 이십분쯤 지났스려나 어느 분이 ’안녕하세요, 같이 우산 쓰고 가시겠어요?’하고 말을 겁니다. 너무나도 반가운 마음에 ‘안녕하세요, 저는 오늘 처음 성당에 나왔어요’라고 인사를 했는데, 그분이 하시는 말… ’아 ! 안녕하세요, 저도 오늘 처음 나왔어요’ …

성당 사람들은 차갑다는 말을 듣습니다. 여태 한 번도 처음 보는 분에게 따뜻한 인사를 안 건네 봤다면 내가 바로 그 차가움을 만들어 가는 사람중에 한 사람입니다. 혹시 미사 전례중에 아무 응답도 못하시는 분을 봤다면 99%는 신자가 아니거나 예비신자이실 가능성이 높고 1%는 미사중 ‘양들의 침묵’을 즐기시는 분이실 가능성이 높기에 매일 미사책이나 기도서의 미사 순서로 도움을 드린다면 반갑고 고마워 하실것입니다. 게다가 성가책을 같이 펴서 함께 할 수 있다면 더욱 좋겠죠. 미사 후에도 따뜻한 손을 내밀고 몇 분만 얘기가 오가도 위의 지어낸 전설은 현실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57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sung hwan james
11/2/2019
51
3056
침묵 sung hwan james
10/29/2019
68
3055
어떻게 번역해서 세상에 보여줍니까 ? sung hwan james
10/20/2019
64
3054
니네베 사람들에게 요나가 표징이 된 것은 sung hwan james
10/14/2019
69
3053
성체를 모신 감실에 감실등을 키셨나요? sung hwan james
9/23/2019
93
3052
어쩌면 나만을 위해, 출석만, 공부만, 탐구만 하기에... sung hwan james
9/23/2019
89
3051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본당내에서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 sung hwan james
9/23/2019
88
3050
가두선교 sung hwan james
9/21/2019
87
3049
실천 점수 매기기 sung hwan james
9/12/2019
84
3048
어느 신부님이 올리신 4대리구 사제 연수에서 신부님의 PPT에 담겨 있던 내용 sung hwan james
9/12/2019
92
3047
예수님의 가르침을 받고 고발할 구실을 찾고 양심에 다가온 말씀에 대답 못하고 그 말씀에 골내고 악의를 품음 sung hwan james
9/9/2019
83
3046
말씀을 통하여 필레몬에게 자신에게 다가온 십자가, 공사를 마칠 만한 경비가 있는지 계산해 봄, 이만 명을 거느리고 자기에게 오는 그를 만 명으로 맞설 수 있는지 먼저 앉아서 헤아려 sung hwan james
9/9/2019
78
3045
먹고 마시기만 한다는... 이들이 저희에게 하는 말은 전혀 틀린 말은 아닙니다 sung hwan james
9/7/2019
73
3044
말씀을 듣고 깊은 데로 나가고 그물을 내리고 고기를 잡기 sung hwan james
9/7/2019
70
3043
교리반에 인도하려고 어떤 분에게 보냈던 편지 sung hwan james
9/5/2019
78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