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침묵
작성자:
sung hwan james         10/29/2019
내용:

저희 신앙인들이 개인적인 삶 안에서 미신자에게나 같은 신앙인들끼리 조차도 신앙에 대해서 말하는 것에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듣는데에만 익숙해져 있고, 듣는데에만 멈춰있으려 하고, 주일 미사 참석에만 집중한 나머지 가족들이나 교우들이 주일 미사에 나오고 있으면 안심하고 그들이 더욱 말씀안에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지 못합니다. 그래서 오랫만에 냉담을 풀고 성당에 나왔는데 다시 안 나오고, 레지오 단원이었는데, 주일 학교 교사였는데 성당에 안 나오는 일이 생깁니다. 성서에 비유 말씀대로 밤 늦게 찾아온 벗에게 내놓을 빵이 없다면, 그들의 영혼에게 내어줄 양식이 없다면 끊질기게 주님께 성령을 청해야 함이...
저희가 기도하며 노력하고 움직인다면 분명히 주님께서 저희를 성장시켜 주실 것입니다. 한 번에 그렇게 할 수 있도록이 아니라, 천천히 서서히... 아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81
우리 자신 개개인이 다른 이들에게 홍보매체 sung hwan james
5/25/2020
12
3080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5/15/2020
67
3079
말씀의 특성? sung hwan james
5/7/2020
87
3078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sung hwan james
5/4/2020
93
3077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sung hwan james
5/1/2020
108
3076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sung hwan james
4/26/2020
99
3075
위로부터 태어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 sung hwan james
4/21/2020
91
3074
복음 선포(선교) sung hwan james
4/21/2020
92
3073
한 쪽으로 치우침 sung hwan james
4/12/2020
104
3072
이 뒷날 sung hwan james
4/12/2020
96
3071
내 성전 순례 ? sung hwan james
4/4/2020
89
3070
니네베 사람들 sung hwan james
3/24/2020
95
3069
순교 선열들의 미사 참여 횟수 sung hwan james
3/22/2020
110
3068
파견된 곳으로 가서 씻고 앞을 보게 되어 돌아왔다. sung hwan james
3/22/2020
102
3067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sung hwan james
3/21/2020
103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