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니네베 사람들
작성자:
sung hwan james         3/24/2020
내용:

니네베 사람들:

니네베 사람들은 '이제 니네베는 곧 무너진다'라는 말을 듣고 '무너지지 않을 다른 곳으로 피하면 되겠네' 라며 육신에 다가올 재앙을 피하려는 계산을 하지 않고 회개를 선택했습니다.

사실 눈에 보이지도, 피부에 느껴지지도 않기에 그 재앙의 다가옴을 그냥 말로 받아들일 법도 한데 말씀으로 받아들이고 자신들의 삶을 살피며 단식을 선포하고 재를 뒤집어 섰습니다. 

남아도는 시간에 무엇을 하며 지낼지 모른다면 하느님과 나의 관계가 어떤 관계에 있었는지, 무엇을 향해 달려왔는지, 가족과 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데 같이 있는게 어색하거나 뭘 해야하지 감이 안 온다면 나와 가족의 관계는, 남아도는 시간에 술만 마시고 있다면, 이 어려운 시기에 다른 어려운 이들이 눈에 안들어오고 나만 챙기고 있다면, 풍족함을 넘음에도 만족할 줄 모름을...

회개와 재를 뒤집어 쓸 시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 자신도 참 걸리는게 많네요...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80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5/15/2020
58
3079
말씀의 특성? sung hwan james
5/7/2020
84
3078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sung hwan james
5/4/2020
90
3077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sung hwan james
5/1/2020
105
3076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sung hwan james
4/26/2020
97
3075
위로부터 태어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 sung hwan james
4/21/2020
89
3074
복음 선포(선교) sung hwan james
4/21/2020
90
3073
한 쪽으로 치우침 sung hwan james
4/12/2020
100
3072
이 뒷날 sung hwan james
4/12/2020
92
3071
내 성전 순례 ? sung hwan james
4/4/2020
84
3070
니네베 사람들 sung hwan james
3/24/2020
92
3069
순교 선열들의 미사 참여 횟수 sung hwan james
3/22/2020
108
3068
파견된 곳으로 가서 씻고 앞을 보게 되어 돌아왔다. sung hwan james
3/22/2020
96
3067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sung hwan james
3/21/2020
99
3066
내안에 있는 유아기적 행동들 sung hwan james
3/6/2020
10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