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re: [야곱의 우물] 2006년 8월 26일 토요일
작성자:
유광순 파우스티나         8/26/2006
내용:
저는 신앙을 몸으로 받아들이고 실천하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한다고 입으로 늘 말합니다.
저는 진정한 선교는 입보다, 내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보여야 하는 것이라고 입으로 늘 말합니다. 저는 흔히 말하는 무늬만 신자가 아니인지 모르겠습니다. 흔히 말하는 특A급 짝퉁 신자가 아닌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제부터라도 제 목에 십자가 목걸이가 걸려있지 않더라도 저에게서 예수님이 보여질 있게 살도록 노력해야 겠다고 생각합니다. 모세의 자리에 있는 바리세이파 율법학자들이 그랬던 것 처럼, 입으로만 예수님을 말하고, 손가락 하나 까딱 하지 않는 짝퉁 이 되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주님, 이 미련한 제게 주님의 자녀라 말할 수 있는 모습으로 살도록 도와주세요. 제 마음에 주님의 자리가 가장 큼을 일깨워 주세요.




다운로드 File:
      

글쓰기

  re: 로마에서 K형에게 이경로  아우구스티노
2/27/2009
.....
122
매일성구암송 2/4 예언자는 어디에서나 존경받지만 고향과 친척과 집안에서만은 존경받지 못한다. 마르코 64 이훈희 하비에르
2/4/2009
1659
121
매일성구암송 2/3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평안히 가거라. 마르코 534 이훈희 하비에르
2/3/2009
1658
120
로마에서 K형에게 민 형기 스테파노
2/3/2009
1696
119
고린도에서 둘째편지을 K형에게 민 형기 스테파노
2/1/2009
1524
118
매일성구암송 1/30 왜 겁을 내느냐?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 마르코 440 이훈희 하비에르
1/31/2009
1631
117
고린도에서 K형에게 띄웁니다. 민 형기 스테파노
1/31/2009
1658
  re: 고린도에서 K형에게 띄웁니다. 박형준 패트릭
2/1/2009
.....
116
매일성구암송 1/30 하느님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마르코430 이훈희 하비에르
1/30/2009
1585
115
매일성구암송 1/29 누가 등불을 가져다가 함지속이나 침상속에 넣겠느냐? 등경위에 놓지 않느냐?” 마르코321 이훈희 하비에르
1/30/2009
1614
114
매일성구암송 1/27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마르코335 이훈희 하비에르
1/27/2009
1477
113
매일성구암송 안내 이훈희 하비에르
1/23/2009
1543
112
매일성구암송 1/23그들을 당신과 함께 지내게 하시고, 마르코 314 이훈희 하비에르
1/23/2009
1534
111
매일성구암송 1/22 그분께서 하시는 일을 전해 듣고 큰 무리가 그분께 몰려왔다. 마르코 38 이훈희 하비에르
1/23/2009
1503
110
매일성구암송 루카 6-8 일어나 가운데 서라 이훈희 하비에르
1/21/2009
1531

Previous 10 Page
184 |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 191 | 192 | 193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