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우루과이 어느 작은 성당벽에 적힌 낙서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5/30/2013
내용:
 
하늘에 계신" 하지 마라.

세상 일에만 빠져 있으면서...
...

"우리"라고 하지 마라.

너 혼자만 생각하며 살아 가면서...

"아버지"라고 하지 마라.

아들딸로 살지 않으면서...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라 하지 마라.

자기 이름을 빛내기 위해서 안간힘을 쓰면서...

"아버지의 나라가 오시며"라고 하지 마라.

물질 만능의 나라를 원하면서...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소서"라고 하지 마라.

내 뜻대로 되기를 기도하면서...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라고 하지 마라.

죽을 때까지 먹을 양식을 쌓아두려 하면서...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 하시고"라 하지 마라.

누구 에겐가 아직도 앙심을 품고 있으면서...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라 하지 마라.

죄 지을 기회를 찾아 다니면서...

"악에서 구하소서"라 하지 마라.

악을 보고도 아무런 양심의 소리를 듣지 않으면서...

"아멘"이라고 하지 마라.

주님의 기도를 진정 나의 기도로 바치지 않으면서...

아멘 _()_


https://www.youtube.com/watch?v=_hnKI_SKe90&feature=youtube_gdata_player
See More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971
현 정부 경제안정법 외 고용안정 융자 등등 을 정리해보았습니다. (Updated 5/1 sung hwan james
5/15/2020
113
  re: 현 정부 경제안정법 외 고용안정 융자 등등 을 정리해보았습니다. (Updated 5/1 송상준 베드로
5/16/2020
.....
1970
묵주의 기도란 선우 그레고리오 
7/22/2019
236
1969
2019년 6월 29일 포장마차 기사 김동민 돈까밀로
7/5/2019
209
1968
파티마 성모님 발현 100 주년 기념미사 참석 / Blue Army, Aug 13th. 2017 선우 그레고리오 
8/15/2017
530
1967
성모님의 군단, 본당 레지오 마리에 화보 선우 그레고리오 
7/9/2017
577
1966
처음 뵈옵니다. 이상준 이상연
2/23/2016
1006
1965
교회 운영ㆍ관리는 송상준 베드로
6/14/2013
1153
1964
사제 성화 송상준 베드로
6/7/2013
1131
1963
"양 냄새 나는 목자가 되십시오" 송상준 베드로
5/31/2013
1167
1962
기도 송상준 베드로
5/30/2013
1043
1961
우루과이 어느 작은 성당벽에 적힌 낙서 송상준 베드로
5/30/2013
1190
1959
제5대 아빠스에 박현동 신부 선출 송상준 베드로
5/15/2013
1151
1956
아름 다운 사랑 이야기 송상준 베드로
5/14/2013
1394
1955
선동과 갈등은 반 그리스도적 송상준 베드로
5/13/2013
1190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