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이런시절도 있었습니다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11/19/2012
내용:
 
▲ 이동 영화차를 이용한 야간 영화상영 장면입니다. TV가 없던 시절 농촌지도소에서는 마을을 순회하면서 영화를 상영하여 영농기술습득 및 주민 계몽운동을 전개하였답니다.
 
ⓒ 농촌진흥청
 

 
▲ 온 가족이 감자냉상을 하느라 분주한 모습이네요. 그 시절엔 출산율 저하가 사회 문제화 되지는 않았죠. 사진에 나온 애들만도 4남매네요. 왼쪽에 서 있는 여자애가 어린애를 업고 있는데도, 일손을 돕기 위해 밭에 나온 모습이 가슴 찡해지네요.(제공:축청북도농업기술원)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 농번기에 4-H회에서 탁아소를 운영하여 일손을 보태기도 했습니다. 60년대 무렵의 모습입니다. 수원시 율전동 탁아소이니 그 시절 수원도 농사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 시골이었나 봅니다
 
ⓒ 농촌진흥청
 

 
▲ 휴식시간을 이용해 영농서적을 보면서 새로운 영농기술을 익히고 있네요. 그때는 소득증대의 부푼 꿈이라도 있었는데, 지금 농촌의 현실은....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 모내기 전에 쟁기로 논을 갈고 흙덩어리를 부수기 위해 써레질을 하고 있습니다. “소 없이는 농사 못 지어” 라는 말은 괜히 있지 않네요. 1930년대 우리 농촌의 모습입니다.(제공:다카하시고시로)
 
ⓒ 다카하시고시로
 

 
▲ 소나무를 쌓아서 누에고치를 짓고 있습니다. 마당은 물론 지붕 위까지 활용하고 있습니다. 할머니 무릎을 베고 누우면 하늘서는 별이 쏟아지고 지붕위에서는 눈이 내린 듯 새하얗게 보였습니다. 그러다가 새근새근 잠이 들곤 했던 그 시절입니다.(출처:축청북도농업기술원)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 똥 장군을 지고 가는 모습이죠. 그때는 인분도 소중한 거름이었답니다..(제공:다카하시고시로)
 
ⓒ 다카하시고시로
 

 
▲ 생활개선부원에서 새로 개발한 작업복의 우수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출처:축청북도농업기술원)
 
ⓒ 충청북도농업기술원
 

 
▲ 쥐잡기 대회가 열렸네요. 가장 많은 쥐꼬리를 모아오는 학생을 뽑는 대회입니다. 왼쪽 여학생들 초 단발머리가 참 우습죠.
 
ⓒ 농촌진흥청
 

그리고, 아래 사진은 맛객(글쓴이)이 제일 좋아하는 사진입니다.
백 마디 천 마디 말보다 이 한 장의 사진이 그때를 잘 대변해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소박한 마음으로 정직하게 일하며 살았던 그때였는데….


 
 
 
 
▲ 보릿단을 지고 가는 자매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웃음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 웃음 뒤에 아련한 그리움과 어떤 슬픔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저만의 느낌인가요? (제공:다카하시고시로)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885
진정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하라 송상준 베드로
10/25/2012
1458
1884
프린스톤 한국순교자 성당에서 바자회를 엽니다. 프린스톤 한국 순교자 성당 
9/17/2012
1672
1883
How to get to Mars - Its wonderful !!! 선우 그레고리오 
9/5/2012
1744
1882
조심 합시다 송상준 베드로
8/31/2012
1748
1881
공유합니다♥ 송상준 베드로
8/29/2012
1515
1880
요즈음 살맛나는 뉴스 송상준 베드로
7/19/2012
1801
1879
어느 노인의 유언장 송상준 베드로
7/18/2012
1563
1878
오늘은 초복 입니다 송상준 베드로
7/18/2012
1569
1877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삶은 무엇일까..? 송상준 베드로
7/17/2012
1460
1876
Black Eagles 송상준 베드로
7/17/2012
1478
1875
젊은이들아 송상준 베드로
7/13/2012
1515
1874
성령대회 안내 송상준 베드로
7/12/2012
1935
1873
정말 송상준 베드로
6/18/2012
1735
1872
Hands in Heaven 송상준 베드로
5/10/2012
1816
1871
축하 드립니다 송상준 베드로
5/10/2012
18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1년 사목지침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1코린 13,2)




장재명 파트리치오 신부님의
블로그 바로가기.

https://blog.daum.net/amotedom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