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미사에 참석까지만...
작성자:
sung hwan james         11/19/2017
내용:
미사에 안 나오는 이를 미사에 데리고 나오면 여기까지, 그 사람이 미사를 스스로 잘 나오고 있으면 거기까지, 내 가족이 미사를 빠지지 않고 잘 참석하고 있으면 거기까지, '요즘 신앙생활 잘 하고 있어요?'라는 물음에 '네, 미사 잘 나가고 있는데요'라는 대답이 내 생각안에 있으면, '미사만 참석하면 모든 것안심'이라는 생각이, 미사만 참석하면 '내가 할 일 끝'이라는 생각이, 내가 신앙인으로써 할 일을 다하고 있다'라는 생각이 머리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미사는 신앙인들에게 굉장히 중요하기에 그렇지만, 그리스도의 죽음이 우리를 미사만 참석케 하는 신앙으로 끝나지 않도록, 미사에서 영적인 양분인 말씀과 성체를 잘 흡수해 성장해 우리의 삶에서 그 말씀을 살아갈 수 있도록, 그분을 만날 수 있도록 나를 이끌고 또한 그들 또한 이끌어야 되겠습니다. 이러한 일들은 그들을 만나야 시작할 수 있고, 말씀을 나눠야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도만 해서는 안 되고 기도와 함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94
무엇에 굶주려 있는가? sung hwan james
12/19/2017
789
2793
천지 생기기 전 하느님의 말씀이 sung hwan james
12/19/2017
797
2792
주님 앞에서 큰 인물 sung hwan james
12/19/2017
797
2791
세례를 받은 모든 이에게 저희 스스로 묻습니다...당신은 누구요? sung hwan james
12/17/2017
788
2790
그 전해진 말씀을 저희 멋대로 다루어 버립니다. sung hwan james
12/16/2017
882
2789
잃어버린 양에 대한 저희의 관심사 sung hwan james
12/13/2017
853
2788
당신이 사랑하시는 양을 잃어버리면 저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물으십니다 sung hwan james
12/12/2017
827
2787
이중 저희의 모습은... sung hwan james
12/10/2017
841
2786
대림절을 맞아 교회는 신자들이 주님을 맞을 준비를 말씀으로 초대합니다. sung hwan james
12/8/2017
859
2785
뛰어난 장인의 손길이 묻어난 작품 sung hwan james
12/8/2017
852
2784
미안해요, 예수님. sung hwan james
12/8/2017
908
2783
왜 태어났니 ? sung hwan james
12/7/2017
854
2782
그러니 깨어 있어라... sung hwan james
12/3/2017
851
2781
짐승, 임금, 뿔 sung hwan james
12/3/2017
867
2780
무엇을 버리는지, 무엇을 포기 하는지 sung hwan james
12/1/2017
835

Previous 10 Page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