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우리가 마시는 물은 시원한가?- 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작성자:
sung hwan james         3/21/2018
내용:

신앙을 전하면 자녀들이 천국을 간다고 생각하는 부모가 있다. 하지만 여기에서 그들이 착각하는 것은 과연 그들 스스로가 가진 것이 신앙인지를 먼저 올바로 분별해 보아야 한다는 분명한 사실이다. 자기 스스로도 신앙을 지니고 있지 않은데 자신에게 없는 신앙이 자녀들에게 전해질 리가 없지 않은가?

여기 자녀에게 성당에 가라고 닥달하는 부모를 살펴보자. 그 부모가 생각하는 것은 어떻게든 자녀가 ‘성당’이라는 물리적 장소에 가기만 하면 어떻게든 일이 처리되어 그 자녀들의 천국문이 활짝 열린다는 기본적인 신뢰가 존재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조건을 바꾼다면 누구든지 성당에 가 닿기만 하면 구원된다는 이야기인가? 지금껏 수많은 ‘종교인’들이 성당이건 경당이건 그 문턱을 닳듯이 드나들었지만 그들이 모두 구원받았다고 보는 것은 지나친 자비의 발로라고 할 수 있다.

신앙을 얻기 위해서 그 신앙을 간직하고 전수하는 단체로 다가서는 것은 분명 필요한 일이다. 당연히 그 근처도 가지 않으면서 신앙을 홀로 얻겠다고 나서는 것은 더 엉뚱한 이야기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어떤 신앙을 간직하고 어떤 신앙을 전수하려고 준비하고 있는가를 먼저 살펴보는 것도 중요한 주제이다. 실컷 다가선 성당에서 따뜻한 사랑이나 환대를 받기는 커녕, 시작부터 어마어마한 외적 직무를 떠맡아 오면 그는 숨막혀할 것이고 도망가고 싶어할 것이다. 그건 너무 당연한 일이다.

우리가 누군가에게 전하려는 것이 정말 참된 형태의 신앙인지 아니면 그 신앙을 담고 있는 틀인지 올바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물을 마시기 위해서 꼭 컵에 담아 마셔야만 하는 건 아니다. 밥그릇으로 받아 먹을 수도 있고 급하면 손으로 바로 받아 먹어도 된다. 중요한 건 물을 마시는 것이지 어떤 형태의 그릇을 고르느냐 하는 것은 부차적인 문제이다. 거기다가 단순히 시원한 물을 마시려는데 엄청나게 거추장스럽고 화려하기만 한 커다란 잔을 아이에게 쥐어주면 그 아이는 잔의 무게 때문에 물을 마시기는 커녕 잔을 들고 있기만도 버거울지도 모른다.

우리는 물을 지니고 있는가? 
우리는 생명의 물을 지니고 있는가? 
그리고 그것을 전해주려는 노력을 하는가?

우리가 주려는 것이 진정으로 시원하고 맛있는 물이라면 물을 마시러 오는 길에 장애물을 두더라도 사람들은 그것을 넘어서 물을 마시러 올 것이다. 하지만 기껏 다가와서 마시려는 물이 상한 물이라면 사람들 사이에 금세 소문이 퍼져서 다시는 다가오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우리가 주려는 것을 올바로 점검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기껏 노력한 그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감과 동시에 우리 자신마저도 엉뚱한 노선에 서 있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현대의 사람들은 여전히 그 ‘시원한 물’을 찾고 있고 갈증을 느끼고 있다. 그 사실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그렇다면 우리는 문제의 핵심을 바꾸어서 살펴 보아야 한다. 우리가 내어주는 것이 정말 시원한 물인가 아닌가를 올바르게 점검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는 알고 있다. 내가 마셔도 시원하지 않으면 그것은 시원한 물이 아니라는 것은 분명하다. 나도 의무감에 억지로 가는 미사라면 그것은 시원한 물이 아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시원한 물을 찾아야 한다. 시원하지도 않은 것을 억지로 시원하다고 우겨댈 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여전히 살아있는 생명력을 지닌 물을 찾아 나서야 한다.

나는 그것을 ‘복음’의 메세지 안에서 발견하였으며 그것을 사람들에게 전해주고자 노력한다. 오직 참된 복음 전파 안에서만 사람들은 신앙의 아름다움을 올바로 체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255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258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270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277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274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271
2889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sung hwan james
6/30/2018
272
2888
신자들의 기도 sung hwan james
6/24/2018
267
2887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sung hwan james
6/21/2018
290
2886
저는 레지오 규율에 온전히 복종하겠나이다 sung hwan james
6/21/2018
313
2885
다른 이들이 맛 볼 수 있는 열매 sung hwan james
6/18/2018
296
2884
세상적 가치의 옷 sung hwan james
6/10/2018
314
2883
아직도 남아있고 성장하지 못한 유아기적 Ego(자아) sung hwan james
6/9/2018
299
2882
말씀을 상처를 입히고 더러는 매질하고 더러는 죽여 버렸다 sung hwan james
6/5/2018
303
2881
받아 모셨다는 증거 아님 그냥 하나의 예식 sung hwan james
6/4/2018
292

Previous 10 Page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