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허리에 띠를 매고, 신을 신고, 지팡이를 지고 성체 모시기 ?
작성자:
sung hwan james         3/30/2018
내용:

묵상: 

내가 서 있는 아버지로서, 남편으로서, 동료로서, 이웃으로서의 자리가 그분의 부르심으로 서 있음을 깨닫게 되는 날, 하느님의 어린양의 몸과 피를 받아모시는 제 자세가 틀려질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파스카의 음식을 먹고 그분이 명하신 길을 걷기 위해 허리에 띠를 매고, 신을 신고, 지팡이를 쥔것처럼 성체를 모실때 내가 서 있는 자리에서 그분이 명하신 길을 걷기 위해 다시 한 번 굳은 결심을, 그 길을 곧바로 걸을수 있게 준비해야함을 묵상합니다. 

그 길을 살아감으로써 부활의 신비를, 부활의 인사를 그분의 은총으로 내가 지고 가며 이겨낸 십자가의 신비로 그 참 기쁨을 말 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그리 살아가기 위해 사순절과 성주간이 하나의 행사가 아니라 나를 위한 대피정이 되기를... 아멘 !

 

그 피는 받아서, 짐승을 먹을 집의 두 문설주와 상인방에 발라라... 그것을 먹을 때는, 허리에 띠를 매고 발에는 신을 신고 손에는 지팡이를 쥐고, 서둘러 먹어야 한다. 이것이 주님을 위한 파스카 축제다.(탈출기 12장 중에서)

.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255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258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270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278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275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271
2889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sung hwan james
6/30/2018
272
2888
신자들의 기도 sung hwan james
6/24/2018
268
2887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sung hwan james
6/21/2018
291
2886
저는 레지오 규율에 온전히 복종하겠나이다 sung hwan james
6/21/2018
314
2885
다른 이들이 맛 볼 수 있는 열매 sung hwan james
6/18/2018
296
2884
세상적 가치의 옷 sung hwan james
6/10/2018
314
2883
아직도 남아있고 성장하지 못한 유아기적 Ego(자아) sung hwan james
6/9/2018
300
2882
말씀을 상처를 입히고 더러는 매질하고 더러는 죽여 버렸다 sung hwan james
6/5/2018
304
2881
받아 모셨다는 증거 아님 그냥 하나의 예식 sung hwan james
6/4/2018
293

Previous 10 Page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