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7/1/2018
내용:

묵상: “제 어린 딸이 죽게 되었습니다. 가셔서 아이에게 손을 얹으시어
그 아이가 병이 나아 다시 살게 해 주십시오.” 하고 간곡히 청하였다.(복음)
.
저희 또한 오늘 들은 그분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
“ 어찌하여 소란을 피우며 울고 있느냐?
저 아이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다 내쫓으신 다음,
아이 아버지와 어머니와 당신의 일행만 데리고
아이가 있는 곳으로 들어가셨다.(복음)
.
세상이 온갖 이치와 당연함으로 말씀의 실천에 대한 믿음을 비웃는 세상에, 힘들지만 믿음으로 이겨내야만 그분 말씀에 대한 믿음을 드러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의 손을 잡으시고 말씀하셨다. “ 탈리타 쿰!”
이는 번역하면 ‘소녀야,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라!’는 뜻이다.
그러자 소녀가 곧바로 일어서서 걸어 다녔다.
소녀의 나이는 열두 살이었다. 사람들은 몹시 놀라 넋을 잃었다.
예수님께서는 아무에게도 이 일을 알리지 말라고
그들에게 거듭 분부하시고 나서, 소녀에게 먹을 것을 주라고 이르셨다.
.
말씀에 대한 실천은 들음으로 끝나지 않고 실천했기에 기뻐해야 함은 당연하겠지만, 그 실천해냄을 다른 이들에게 떠들어 대지 않고 꾸준히 계속 다시 살아난 나에게, 그에게 말씀의 양식을 주어 그분 말씀에 대한 생명력을 유지하고 실천해 나아가야 합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55
평신도 sung hwan james
11/14/2018
102
2954
나의 잘못을 은총으로 바꾸기? sung hwan james
11/14/2018
105
2953
네가 나를 더 아프게 한다 sung hwan james
11/14/2018
94
2952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sung hwan james
11/6/2018
111
2951
이미 들어와 함께하고 있는 도둑 ? sung hwan james
10/24/2018
109
2950
환희의 신비 묵상 sung hwan james
10/24/2018
108
2949
...라고 쓴다 sung hwan james
10/22/2018
106
2948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sung hwan james
10/19/2018
112
2947
가정교회 sung hwan james
10/17/2018
112
2946
엄청난 하느님의 말씀이 그냥 말씀만의 엄청남으로 끝나는 이유 sung hwan james
10/14/2018
129
2945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는 법 sung hwan james
10/14/2018
144
2944
짝사랑 sung hwan james
10/10/2018
163
2943
레지오는... sung hwan james
10/9/2018
143
2942
따로 분리될 수 없고 한 집에 꼭 같이 있어야 하는 마리아와 마르타 sung hwan james
10/9/2018
140
2941
얼마나, 언제쯤 이었습니까? sung hwan james
10/7/2018
15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