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작성자:
sung hwan james         7/10/2018
내용:

묵상:

저희는 여러가지 이유로 자신을 정당화 시키며 복음을 전해야 하는 일에 입을 다뭅니다.

 

'마귀가 쫓겨나자 말못하는 이가 말을 하였다.'

 

모든 곳에 두루있고, 모든 곳에 두루 들어갈 수 있는, 수 많은 이들은 평신도 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모든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면서'

 

영적으로 아프고, 아픈지도 모르는 허약한 이들, 기가 꺽인 이들에게 지켜야 할 율법이 아닌 목자의 말씀을, 마음을  전해줘 쩔뚝거리는, 힘없는 다리에 생기를 불어주길 바라십니다.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셨다.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 있었기 때문이다.'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하는데 계속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그분 눈에는 수확할 것이 많은데 저희에게는 수확할 것은 안 보이고  내게 필요한 것만 보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81
과연 나는 보았다. 그래서...내가 증언하였다 sung hwan james
1/5/2019
138
2980
기도 부탁 드립니다 sung hwan james
12/31/2018
159
2979
방황하는 청소년...부모님들에게 제일 좋은 것은 예수님이 그들 뒤를 따라 다니는게 하는 것 sung hwan james
12/30/2018
133
2978
여러 모습으로, 여러 상황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께 드리는 진정한 경배 sung hwan james
12/28/2018
158
2977
가슴을 치며 통곡으로 끝냅이 아니라... sung hwan james
12/28/2018
159
2976
신비스로움에만 멈춰있고 그 안에 편히 있으려 하기에 두려워 합니다 sung hwan james
12/28/2018
137
2975
내 마음에 사랑이 전혀 없거나, 아주 조금만 있는지, 흘러 넘치는지는 sung hwan james
12/28/2018
126
2974
성탄의 기쁨의 시기가 시작되자마자 오는 첫 순교자의 슬픈 기쁨? sung hwan james
12/26/2018
140
2973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sung hwan james
12/25/2018
120
2972
문법과 공식과 이벤트에 익숙한 우리 sung hwan james
12/24/2018
128
2971
행복하십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124
2970
제가 그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압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121
2969
회개 다음에 오는것 sung hwan james
12/15/2018
151
2968
내가 긋는 십자 성호경 sung hwan james
12/14/2018
138
2967
저희 또한 sung hwan james
12/12/2018
14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