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성령 강림 대축일 묵상
작성자:
sung hwan james         6/4/2017
내용:

성령 강림 대축일 묵상

1.오순절이 되었을 사도들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있었다.

.

예수님의 제자들은 갑니다. 그분이 말씀하신 곳으로

약속된 분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그분을 만나기 위해서 기도에만 전념합니다.
그리고 보라,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분을 내가 너희에게 보내 주겠다.
그러니 너희는 높은 데에서 오는 힘을 입을 때까지 예루살렘에 머물러 있어라.’ (루가 24:49)
숯이 모여 있다고 해서 활활 타오르는 것은 아닙니다. 불이 붙어야 활활 타오르는 것입니다. 

믿는 이들의 공동체도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

2.“지금 말하고 있는 저들은 모두 갈릴래아 사람들이 아닌가? 그런데 우리가 저마다 자기가 태어난 지방 말로 듣고 있으니 어찌 일인가?"...우리가 저들이 하느님의 위업을 말하는 것을 저마다 자기 언어로 듣고 있지 않는가?”
.

성령님으로 가득 찬 교회가 하는 말이 그 모임의 문지방을 넘어 밖으로 나갑니다.  그리고 그 교회가 하는 말에 다른 이들이 관심과 궁굼중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교회의 어르신들께서 교회의 생일을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선출하여 그분을 따르던 때가 아닌, 성령님께서 제자들에게 내려오시어 그들을 변화시키시고 제자들이 자신들이 듣고, 느끼고 경험한 하느님의 위대한 업적을, 그리스도의 사랑을 밖으로 나아가 담대하게 증언한 때를 택하셨는지 묵상합니다. 성령님을 받은 후 그들이 제일 먼저 한 일은 함께 일어나 목소리를 높여 주님의 말씀을 전하는 것이었습니다. 

무엇을 회개하여야 하고, 어떻게 살아가야 그분을 구세주로 믿고, 그분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삶인지…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24
듣는 기도 sung hwan james
9/3/2017
547
2723
이런 일이 왜 일어나는지 말씀해 주십니다 sung hwan james
9/1/2017
566
2722
도둑과 사기꾼 sung hwan james
8/31/2017
593
2721
저희의 삶에서 살아계신 분 sung hwan james
8/27/2017
588
2720
내가 해야할 몫까지 하느님께 맏기기? sung hwan james
8/25/2017
587
2719
고통받는 두 성심 sung hwan james
8/25/2017
538
2718
숨쉬며 살아있는 말씀 sung hwan james
8/23/2017
496
2717
궁금하게 만드는 빛 sung hwan james
8/16/2017
511
2716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sung hwan james
8/15/2017
530
2715
조용함과 부드러움 sung hwan james
8/13/2017
501
2714
간절함의 부재 sung hwan james
8/12/2017
511
2713
불량식품 sung hwan james
8/12/2017
507
2712
하느님께서 보시는 것-김우중 스테파노 수사님 sung hwan james
8/11/2017
518
2711
밀알이 열매를 맺어 양식이 되길 sung hwan james
8/10/2017
530
2710
은총이 아닌 것처럼 보이는 것들 sung hwan james
8/8/2017
564

Previous 10 Page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