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내가 빼앗긴 줄도 모르는 것이 그분께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
작성자:
sung hwan james         10/24/2017
내용:

묵상: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

 

누가 도둑인지, 무엇을 노리는 지, 어떤 때에 다가오는지를 알아내고 방어선을 구축하는 것은 오직 말씀을 통해서, 말씀과 함께, 말씀 안에서 이루어 집니다.

 

그분께서 정말로 중요하다 하시는 것, 생명이라 말씀 하시는 것을 노리고 빼앗으려는 이가 도둑이며, 욕망과 탐욕과 불의의 순간에 그쪽으로 결정을 내리도록 나를 유혹합니다.

 

고백성사를 보러 가지 않는 이유중 하나는 그분께서 정말로 중요하게 생각 하시는 것을 빼앗겼는지도 모르기에 안 가는 것입니다. 

그 성사를 보러가도 그분께서 무엇을 정말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지 모르기에 중요한 고백은 놓치고 맙니다.

 

고백하기 힘든게 있어 이번 주에 성사를 못 보면 다음 주도 마찬가지로 힘들고 못 봅니다.(경험담)

제 영혼의 사정은 본당 신부님이 제일 잘 아시기에, 저는 손님신부님보다 본당 신부님을 선호합니다.

이 성사는 그분께서 나를 죽음에서 살리고 변화 시키기 위한 용서의 성사이기에 은총은 충만히 내려오는데 도살장에 끌려 가듯이 가면 내 자세 때문에 별 효력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14
필요한 단식이고, 그 날이 해야되는 날 sung hwan james
1/15/2018
216
2813
예수님께서 지나가시는 것을 눈여겨보며 말하였다 sung hwan james
1/15/2018
221
2812
모든 성사에는 ‘사효성’과 ‘인효성’이라는 것이 있습니다.-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1/11/2018
208
2811
열병을 앓고 있어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있는 나를 발견하는 그 날 sung hwan james
1/10/2018
218
2810
여러번 계속해서 끊임없이 부르심의 말씀을 들었는데 sung hwan james
1/10/2018
209
2809
어쩌면 이 일이 더 놀라운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1/9/2018
207
2808
내 마음과 정신은 헤로데 왕처럼 술렁입니다. sung hwan james
1/7/2018
226
2807
저희가 만나는 예수님은 어느 곳에 계시던가요? sung hwan james
1/6/2018
236
2806
나의 그 모든 것들에 그분 말씀의 개입 sung hwan james
1/4/2018
251
2805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sung hwan james
1/2/2018
210
2804
지체는 많지만 그 모두가 한 몸을 이루는 것처럼 그리스도의 몸도 그러합니다. sung hwan james
12/30/2017
259
2803
하느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글자 sung hwan james
12/27/2017
267
2802
영원한 생명...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 sung hwan james
12/27/2017
262
2801
[준주성범](49-3) 제12장 사욕과 싸우며 인내심을 키움 sung hwan james
12/26/2017
259
2800
성탄의 신비를 25일을 기점으로 sung hwan james
12/26/2017
26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