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내가 빼앗긴 줄도 모르는 것이 그분께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
작성자:
sung hwan james         10/24/2017
내용:

묵상: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

 

누가 도둑인지, 무엇을 노리는 지, 어떤 때에 다가오는지를 알아내고 방어선을 구축하는 것은 오직 말씀을 통해서, 말씀과 함께, 말씀 안에서 이루어 집니다.

 

그분께서 정말로 중요하다 하시는 것, 생명이라 말씀 하시는 것을 노리고 빼앗으려는 이가 도둑이며, 욕망과 탐욕과 불의의 순간에 그쪽으로 결정을 내리도록 나를 유혹합니다.

 

고백성사를 보러 가지 않는 이유중 하나는 그분께서 정말로 중요하게 생각 하시는 것을 빼앗겼는지도 모르기에 안 가는 것입니다. 

그 성사를 보러가도 그분께서 무엇을 정말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지 모르기에 중요한 고백은 놓치고 맙니다.

 

고백하기 힘든게 있어 이번 주에 성사를 못 보면 다음 주도 마찬가지로 힘들고 못 봅니다.(경험담)

제 영혼의 사정은 본당 신부님이 제일 잘 아시기에, 저는 손님신부님보다 본당 신부님을 선호합니다.

이 성사는 그분께서 나를 죽음에서 살리고 변화 시키기 위한 용서의 성사이기에 은총은 충만히 내려오는데 도살장에 끌려 가듯이 가면 내 자세 때문에 별 효력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28
쓰레기 sung hwan james
9/7/2018
134
2927
먹고 마시기만 sung hwan james
9/7/2018
179
2926
흠없는 신심 sung hwan james
9/1/2018
199
2925
속이는 사람 sung hwan james
9/1/2018
171
2924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고 잠들어 있는 것 sung hwan james
9/1/2018
156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166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152
2921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sung hwan james
8/23/2018
147
2920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sung hwan james
8/22/2018
152
2919
신의 모습 sung hwan james
8/21/2018
157
2918
내 삶속에 환희의 신비 1단 sung hwan james
8/20/2018
144
2917
어떤 공식 안에서의 신앙 생활 sung hwan james
8/20/2018
140
2916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싶은 사람 손 들어 보세요 ? sung hwan james
8/20/2018
145
2915
그분으로 말미암아...말미암다는 움직임을 뜻하는 동사 sung hwan james
8/19/2018
149
2914
사제의 한 말씀으로 더 이상 빵과 포도주가 아닌 것처럼 sung hwan james
8/18/2018
15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