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
작성자:
sung hwan james         3/4/2018
내용:
묵상: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그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
그분을 모시는 성전을, 그분이 계시기에 성전이라 불리는 집을 짓는데 가장 중요한 그분이 빠져버리고, 버려져 버리고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이 지어집니다.
.
그러나 그분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복음)
.
성전이라는 당신의 몸을 두고 하시는 말씀을 저희도 여전히 외형에서만 당신을 찾으려 합니다.
.
저희가 성전을 정화하기 위해서 어떠 단호한 결심을 하여야 하는지...
.
끈으로 채찍을 만드시어 양과 소와 함께 그들을 모두 성전에서 쫓아내셨다.
또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시고 탁자들을 엎어 버리셨다.
비둘기를 파는 자들에게는, “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그러자 제자들은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집어삼킬 것입니다.”(복음)
.
판공이라는 성사를 부활절을 잘 준비하기 위해 보듯이, 외형의 사순절을 내적인 사순절로 잘 준비하기 위해서 나를 잘 성찰하고, 무엇을 잘못 살아가고 있는지 살피고, 결심의 변화를 일으키고 그 결심을 실천할 고백성사가 사순절 초기에 필요함을 처음 느꼈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51
가실 건가요? sung hwan james
4/3/2018
299
2850
어디에 모셨는지 모르겠습니다 sung hwan james
4/1/2018
308
2849
죽어야지만 가능한 부활의 신비 sung hwan james
4/1/2018
293
2848
허리에 띠를 매고, 신을 신고, 지팡이를 지고 성체 모시기 ? sung hwan james
3/30/2018
320
2847
상상도 할 수 없듯이 sung hwan james
3/24/2018
319
2846
태아를 갈아 엎어 쓰레기로 버리는 인류 앞에 서있습니다. 저희는... sung hwan james
3/24/2018
332
2845
우리가 마시는 물은 시원한가?- 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3/21/2018
339
2844
들어 올려져 보여야 합니다 sung hwan james
3/11/2018
372
2843
내 삶의 광야의 길, 십자가의 길 sung hwan james
3/11/2018
368
2842
이미 드러난 심판-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3/10/2018
361
2841
너무 잘 알기에 내 삶안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예수님 sung hwan james
3/10/2018
373
2840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 sung hwan james
3/4/2018
399
2839
이미 하느님을 알고?, 아브라함을 아는? 이 sung hwan james
3/4/2018
381
2838
우리의 나침반은 형제에 대한 사랑이다(키아라 루빅) sung hwan james
3/2/2018
404
2837
아직 머리로만 번제물을 바치고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2/25/2018
411

Previous 10 Page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