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
작성자:
sung hwan james         3/4/2018
내용:
묵상: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그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
그분을 모시는 성전을, 그분이 계시기에 성전이라 불리는 집을 짓는데 가장 중요한 그분이 빠져버리고, 버려져 버리고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이 지어집니다.
.
그러나 그분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복음)
.
성전이라는 당신의 몸을 두고 하시는 말씀을 저희도 여전히 외형에서만 당신을 찾으려 합니다.
.
저희가 성전을 정화하기 위해서 어떠 단호한 결심을 하여야 하는지...
.
끈으로 채찍을 만드시어 양과 소와 함께 그들을 모두 성전에서 쫓아내셨다.
또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시고 탁자들을 엎어 버리셨다.
비둘기를 파는 자들에게는, “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그러자 제자들은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집어삼킬 것입니다.”(복음)
.
판공이라는 성사를 부활절을 잘 준비하기 위해 보듯이, 외형의 사순절을 내적인 사순절로 잘 준비하기 위해서 나를 잘 성찰하고, 무엇을 잘못 살아가고 있는지 살피고, 결심의 변화를 일으키고 그 결심을 실천할 고백성사가 사순절 초기에 필요함을 처음 느꼈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03
자유에 대한 오해 sung hwan james
7/23/2018
280
2902
수없이 많은 은총과 말씀을 듣고도 바뀌지 않는 저희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하실 것입니다. "불행하여라..." sung hwan james
7/18/2018
303
2901
감춰지고 숨겨져 있는 것 sung hwan james
7/18/2018
289
2900
저희는 예언자도 아니었고, 그 제자도 아니었고, 그저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었지만 그분의 부르심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sung hwan james
7/18/2018
276
2899
사랑한다를 여덟 글자로 늘리면 sung hwan james
7/11/2018
307
2898
그 안에 조용히 머물러 그분의 모습을 뵙는 날에 sung hwan james
7/10/2018
292
2897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sung hwan james
7/10/2018
300
2896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sung hwan james
7/4/2018
321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293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301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315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309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311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301
2889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sung hwan james
6/30/2018
306

Previous 10 Page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