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작성자:
sung hwan james         1/22/2019
내용:

묵상: 보십시오, 저들은 어째서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합니까?”
.
법으로 규정이 되어서 법이 되어버려 마음은 빠져 버립니다.
하느님 생명의 말씀과 그분의 몸을 주시는 은총의 극치인 미사이기에 영적인 성장에 굉장히 중요하기에빠지면 안 된다는 규정으로 중요성을 강조하려는데 그 뜻을 알아듣지 못하기에 법으로만, 규정으로만 남습니다.
그러기에 주일 미사를 빠지면 그분께서 주시려는 은총을 거부했다는 죄송함보다는 법적으로 주일미사를 걸렀다는 고백을 하고 그칩니다. 
수없이 많이 들은 엄청난 은총이 쏟아진다는 미사... 
어떠한 몸과 마음의 준비를 하는지...
그 날의 본 기도와 독서 복음등을 읽어 보고 그 날의 말씀이 나에게 어떻게 다가오는지 살피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지만 빠지면 고백성사를 봐야하고 성체를 못 모시게 되기에 그냥 습관적으로 출석을 하기에 그 은총을 받을 내 그릇을 준비 못하고 아님 다른 것들로 가득채워져 들어갈 자리가 없고 아님 아예뚜겅이 닫혀 있습니다. (어는 부분은 마 신부님의 표현을 빌렸습니다)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저희들을 삶에서 드러납니다. 
용서하였고, 이해하였고, 사랑의 충고를 해 주었고, 나누었고, 함께 하였고...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92
법적인 이름으로만... sung hwan james
2/1/2019
457
2991
아 빵을 먹고 이 잔을 마신 후 어떻게 그분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드러낼 수 있는지 sung hwan james
1/28/2019
450
2990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sung hwan james
1/22/2019
479
2989
악이 시키는 쪽을 택하면서 하느님의 자녀라 말할 수 없기에 sung hwan james
1/17/2019
428
2988
오~~ 사링! 너희는 알아들라 sung hwan james
1/9/2019
463
2987
우리에게 당신 자신을 먹이시고 보내시려는 곳 sung hwan james
1/9/2019
461
2986
서로 sung hwan james
1/8/2019
417
2985
장정만도 오천명 sung hwan james
1/8/2019
462
2984
가정 복음화- 마진우 요셉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1/5/2019
479
2983
빛을 보고 모든 것을 이겨내는 믿음 sung hwan james
1/5/2019
467
2982
“무엇을 찾느냐?” sung hwan james
1/5/2019
470
2981
과연 나는 보았다. 그래서...내가 증언하였다 sung hwan james
1/5/2019
476
2980
기도 부탁 드립니다 sung hwan james
12/31/2018
504
2979
방황하는 청소년...부모님들에게 제일 좋은 것은 예수님이 그들 뒤를 따라 다니는게 하는 것 sung hwan james
12/30/2018
481
2978
여러 모습으로, 여러 상황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께 드리는 진정한 경배 sung hwan james
12/28/2018
494

Previous 10 Page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