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주님 계신 곳, 비웃음
작성자:
sung hwan james         7/10/2017
내용:

7월 10일 묵상:야곱은 잠에서 깨어나, “진정 주님께서 이곳에 계시는데도 나는 그것을 모르고 있었구나.” 하면서, 두려움에 싸여 말하였다. “이 얼마나 두려운 곳인가! 이곳은 다름 아닌 하느님의 집이다. 여기가 바로 하늘의 문이로구나.”

.

1. 야곱처럼, 주님께서 저희에게 말씀하시는 곳에 진정 주님이 계시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그곳이 하느님의 집이고 하늘로 들어가는 하늘문이라는 사실도 몰랐습니다. 

그곳에 기름을 부어 성별하는 야곱을 봅니다...

함께 계셔주심을, 아버지의 집으로 걸어가는 길에서의 보호와 무사히 도착을, 생계를 위한 의식주를 부탁드리는 야곱을 봅니다....

 

2. "물러들 가거라. 저 소녀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

저희에게서도 주님의 말씀이 비웃음을 당하실 때가 있습니다.

용서하라는 말씀에, 화를 내지말라는 말씀에, 나를 위해 해주어라 라는 말씀에, 가거라 라는 말씀에, 나를 기억하여 행하라는 말씀에... 나에게 하시는 이러한 주님의 말씀이 나를 불편하게 만들고 손해보게 하거나 자존심을 깍아야 할 때, 그 사람은 그래도 싸라는 생각이 드는데 주님께선 아니라고 하실때, 이 세상에 바보처럼 보이는 모습을 요구할 때... '말도 안 되는 말씀을 하시는군요'라는 태도를 보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79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sung hwan james
11/29/2017
483
2778
그분께 봉헌할 무엇을 미사에 가져 가시렵니까 ? sung hwan james
11/26/2017
472
2777
그분께서 허락해 주신 것으로 복과 저주를 만드는 사람들 sung hwan james
11/26/2017
521
2776
그 이유가 그분께는 아픔이었네 sung hwan james
11/24/2017
565
2775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정영진 도미니꼬 신부 (서울 Se. 전담사제, 월간 레지오 마리애 주간) sung hwan james
11/24/2017
537
2774
세속화 sung hwan james
11/21/2017
536
2773
1.사마리아 여자는 최초의 선교사 2.요한 공동체가 세상으로부터 받는 질문 sung hwan james
11/19/2017
523
2772
미사에 참석까지만... sung hwan james
11/19/2017
533
2771
불이 켜지지 않은 등 sung hwan james
11/11/2017
515
2770
그분께 칭찬 받을 일 sung hwan james
11/10/2017
515
2769
말씀에 대한 성모님의 결단과 실천 sung hwan james
11/10/2017
501
2768
은총의 흐름을 가로막는 나 sung hwan james
11/10/2017
496
2767
성전 허물기와 다시 세우기 sung hwan james
11/9/2017
492
2766
그분을 향한 심장 박동질 sung hwan james
10/29/2017
507
2765
저의 힘이신 주님...저의 방패 sung hwan james
10/29/2017
524

Previous 10 Page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