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주님 계신 곳, 비웃음
작성자:
sung hwan james         7/10/2017
내용:

7월 10일 묵상:야곱은 잠에서 깨어나, “진정 주님께서 이곳에 계시는데도 나는 그것을 모르고 있었구나.” 하면서, 두려움에 싸여 말하였다. “이 얼마나 두려운 곳인가! 이곳은 다름 아닌 하느님의 집이다. 여기가 바로 하늘의 문이로구나.”

.

1. 야곱처럼, 주님께서 저희에게 말씀하시는 곳에 진정 주님이 계시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그곳이 하느님의 집이고 하늘로 들어가는 하늘문이라는 사실도 몰랐습니다. 

그곳에 기름을 부어 성별하는 야곱을 봅니다...

함께 계셔주심을, 아버지의 집으로 걸어가는 길에서의 보호와 무사히 도착을, 생계를 위한 의식주를 부탁드리는 야곱을 봅니다....

 

2. "물러들 가거라. 저 소녀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

저희에게서도 주님의 말씀이 비웃음을 당하실 때가 있습니다.

용서하라는 말씀에, 화를 내지말라는 말씀에, 나를 위해 해주어라 라는 말씀에, 가거라 라는 말씀에, 나를 기억하여 행하라는 말씀에... 나에게 하시는 이러한 주님의 말씀이 나를 불편하게 만들고 손해보게 하거나 자존심을 깍아야 할 때, 그 사람은 그래도 싸라는 생각이 드는데 주님께선 아니라고 하실때, 이 세상에 바보처럼 보이는 모습을 요구할 때... '말도 안 되는 말씀을 하시는군요'라는 태도를 보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11
열병을 앓고 있어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있는 나를 발견하는 그 날 sung hwan james
1/10/2018
428
2810
여러번 계속해서 끊임없이 부르심의 말씀을 들었는데 sung hwan james
1/10/2018
417
2809
어쩌면 이 일이 더 놀라운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1/9/2018
403
2808
내 마음과 정신은 헤로데 왕처럼 술렁입니다. sung hwan james
1/7/2018
442
2807
저희가 만나는 예수님은 어느 곳에 계시던가요? sung hwan james
1/6/2018
428
2806
나의 그 모든 것들에 그분 말씀의 개입 sung hwan james
1/4/2018
468
2805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sung hwan james
1/2/2018
496
2804
지체는 많지만 그 모두가 한 몸을 이루는 것처럼 그리스도의 몸도 그러합니다. sung hwan james
12/30/2017
469
2803
하느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글자 sung hwan james
12/27/2017
485
2802
영원한 생명...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 sung hwan james
12/27/2017
488
2801
[준주성범](49-3) 제12장 사욕과 싸우며 인내심을 키움 sung hwan james
12/26/2017
483
2800
성탄의 신비를 25일을 기점으로 sung hwan james
12/26/2017
477
2799
아기 예수님께서는 "민감함"과 "항구함"을 우리에게 선물로 주세요-Facebook에 Kisung Yoon 신부님 sung hwan james
12/26/2017
500
2798
준주성범](48) 제11장 마음의 원의를 조절함 sung hwan james
12/22/2017
491
2797
주님의 사랑고백 sung hwan james
12/21/2017
464

Previous 10 Page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