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지금 여기 살아계신 분 ?
작성자:
sung hwan james         2/21/2021
내용:
“사람의 아들을 누구라고들 하느냐?” 라는 물음에 옛 분중에 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있고, '살아계신분' 이라고 지금 여기 계신분 이라고 고백을 하는 이가 있습니다.
내 삶에 어떤 부분들이 그분을 지금 '살아계신 분'이라고 고백하고 있는지...
꽃길만 걸어야 된다는 세상의 바람 앞에 십자가를 지십시오, 사랑하십시오 라는 말씀이 내가 뭘 어떻게 살아내야 하는지 내 머리속에서만 맴돌다 끝나지 않고 '너는 행복하다'라는 말씀을 마침내 듣고야 마는, 우리가 그분을 대신하는 대리자의? 삶을, 그분이 도와주고 싶은 이에게, 위로해 주고 싶은, 나눠주고 싶은 이들에게...
라자로를 보고도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혼자만의 꽃길과 먹방의 길을 걸은 부자와 내가 무엇이 다른지...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118
날씨가 추워질 수록 길거리에서 생활하는 이들은 도움의 손길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sung hwan james
9/26/2021
245
3117
레지오 활동에 대한 소고2 sung hwan james
9/19/2021
218
3116
무엇이 생생하게 살아있는 믿음인지... sung hwan james
9/4/2021
268
3115
...해서는 안 된다...해야 한다. sung hwan james
8/22/2021
281
3114
[성바울로 성당 사순특강] 마음에 새기는 계명 (사순 제5주일) sung hwan james
3/21/2021
315
3113
성경으로 싸웠서 이겼다는 sung hwan james
3/20/2021
299
3112
우리의 고백이 매번 같은 이유(사순 제 4주간 토요일)병근병근 신부의 두근두근 가톨릭 이야기 sung hwan james
3/20/2021
329
3111
제7강_성전을 허물어라_겸손기도 신부의 와서 보시오-평화방송 sung hwan james
3/7/2021
285
3110
지금 여기 살아계신 분 ? sung hwan james
2/21/2021
360
3109
“전례 없이는 그리스도교도 없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바티칸 뉴스 sung hwan james
2/7/2021
343
3108
이 뒷날에만 가는 나라 sung hwan james
1/17/2021
338
3107
찾아가 만나는 것 sung hwan james
1/13/2021
309
3106
모르는 분 sung hwan james
1/13/2021
313
3105
더 큰 목소리 sung hwan james
1/8/2021
349
3104
성탄때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1/8/2021
35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2년 말씀의 해

오늘의 말씀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마태 24,44)

교부들의 해설
"왜 죽는 때가 각 사람에게 감추어져 있는 것일까요? 그것은 분명, 그가 언제라도 죽을 수 있다고 생각하여 늘 선을 행하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그리스도 재림의 날이 세상에 감추어져 있는 것도 같은 이유입니다. 다시 말해서, 모든 세대가 그리스도께서 지금이라도 돌아오실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살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마태오 복음 미완성 작품 강해 51)




장재명 파트리치오 신부님의
블로그 바로가기.

https://m.blog.naver.com/amotedom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