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환희의 신비 묵상
작성자:
sung hwan james         10/24/2018
내용:
환희의 신비 묵상:
-3단: 여관에 사람들이 꽉 차 너무 바뻐서 말씀에게 자리를 내어 줄 수 없었던 것처럼, 나에게 일어나는 다른 이들과의 크고 작은 관계의 사건들 안에서 '나 자신'으로만 가득차 그 사건 안에서 말씀이 내 안에 들어와 태어나길 바라심을 강력히 거절하는 내 자신을 봅니다.
그 사건안에서 말씀이 태어나기 위해 어떨개 해서든 그분의 뜻을 부여잡으려는 뜨거움이, 간절함이 없습니다.
 
-4단: 저희가 다른 이들과의 크고 작은 관계의 사건들 안에서 하느님이 원하시는 방향으로 걸어가기 위해 생기는 십자가를 짊어지고 갈 때, 그 십자가를 짊어지고 감으로 인해 저희 입에서 나오는 고통의 신음에 성모님의 마음은 예리한 칼에 찔린듯 아파하실 것입니다. 저희 또한 성모님의 자녀이기 때문아고 내가 그분의 자녀라는 삶의 증거입니다.
주님께 삶의 순간들을 봉헌하겠다는 이들에게 생기는 예언된 고통이며, 그분께 봉헌된 삶을 살고 있다는 증거의 고통입니다.
 
-5단: 예수님 만나러 주일 미사 갔다가 예수님은 거기에 나두고 세상밖으로 나갑니다. 예수님을 거기에 나두고 왔다는 사실을 새까맣게 모른체...
내 자신을 두리번 거리며 아주 잘 살펴보기전엔 미사후 예수님을 잊고 세상에 나갔다는 것을 눈치채지 못합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78
여러 모습으로, 여러 상황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께 드리는 진정한 경배 sung hwan james
12/28/2018
90
2977
가슴을 치며 통곡으로 끝냅이 아니라... sung hwan james
12/28/2018
94
2976
신비스로움에만 멈춰있고 그 안에 편히 있으려 하기에 두려워 합니다 sung hwan james
12/28/2018
81
2975
내 마음에 사랑이 전혀 없거나, 아주 조금만 있는지, 흘러 넘치는지는 sung hwan james
12/28/2018
69
2974
성탄의 기쁨의 시기가 시작되자마자 오는 첫 순교자의 슬픈 기쁨? sung hwan james
12/26/2018
84
2973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sung hwan james
12/25/2018
66
2972
문법과 공식과 이벤트에 익숙한 우리 sung hwan james
12/24/2018
70
2971
행복하십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74
2970
제가 그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압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71
2969
회개 다음에 오는것 sung hwan james
12/15/2018
92
2968
내가 긋는 십자 성호경 sung hwan james
12/14/2018
80
2967
저희 또한 sung hwan james
12/12/2018
83
2966
너 어디 있느냐? sung hwan james
12/12/2018
85
2965
가족은 복음화 대상자 ? sung hwan james
12/12/2018
82
2964
기도는 회개요 탈출-이동욱 도마 신부님 sung hwan james
12/12/2018
8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