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성체 성사가 이루어지는 모습은 자신이 가진 것을 내어주기에 이루어지는 성사
작성자:
sung hwan james         4/14/2018
내용:
묵상: 많은 군중이 그분을 따라갔다.
그분께서 병자들에게 일으키신 표징들을 보았기 때문이다*
.
진정으로 그분이 원하시는 대로 그분을 알아뵙는 표징이 아니라 기적의 신기함으로 많은 군중이 그분을 따라갑니다.
세례를 받았기에, 빠지면 안 되기에, 해야 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다른 이유로 그냥 따라 갑니다.
.
마침 유다인들의 축제인 파스카가 가까운 때였다*
.
사도 요한은 최후의 만찬과 이 표징을 연결시키려 하시는 의도로 보입니다. 십자가에서 당신 몸을, 마지막 가지신 물과 피까지 저희를 위하여 완전히 내어 놓으신 그분의 신비의 성체 성사를... 받아 모시는 성사로만 끝내려는 저희는, 그 빵을 배불리 먹고 감탄하며 그분을 세상의 임금으로 모시려는 군중과 같이, 거룩한 그분의 몸이라는 감탄만하며 먹고 끄내려 하고, 내가 원하는 뜻을 이루어내려는 말씀을 드리는 순간으로 그 성사를 마치려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성체 성사가 이루어지는 모습은 내어주기에 이루어집니다.
먹고 끝나는 성사가 아니라 자기가 가진 것을 내어주기에 이루어지는 성사입니다.
.
-여기 보리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진 아이가 있습니다만*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이는 너희를 위하여 내어줄 내 몸이다*
.
성체 성사는 다른 이들을 먹여 살릴 양식을 그분께서 주시는 양식으로 그들에게 나누어 주는 성사입니다. 내가 가진 것이, 내 자신이 충분치 않아 보이고, 소용이 없어 보이는 일에 그러지만 꼭 필요한 일에 내 믿음을 드러내 보이는 시험의 순간이며, 그분에게서 받은 것을 나누어 주는 성사입니다.
말씀이 필요한 이에게, 용서가 필요한 이에게, 자비가 필요한 이에게, 나눔, 용기, 위로, 자비, 이해가... 필요한 그들에게
.
“저 사람들이 먹을 빵을 우리가 어디에서 살 수 있겠느냐?” 하고 물으셨다. 이는 필립보를 시험해 보려고 하신 말씀이다...이백 데나리온어치 빵으로도 충분하지 않겠습니다...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다운로드 File:
      

글쓰기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