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라고 쓴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10/22/2018
내용:

...라고 쓴다:
'그리스도인'라고 읽고 '주일미사 출석'이라고 쓴다.
'축복'이라 읽고 '재물'이라 쓴다.
'기도'라고 읽고 '횟수'라고 쓴다.
'성경'이라 읽고 '안다'라고 쓴다.
'십자가'라 읽고 '십자고상(성물)'이라고 쓴다.
.
'그리스도인'이라고 읽고 '그리스도를 살아갊'이라 산다.
'축복'이라 읽고 '그분을 안 것'이라고 
'기도'라고 읽고 그분을 향하는 것이라면 먹고 자고 행하는 것 모두가 기도라 살아간다
'성경'이라 읽고 그 말씀을 살아가려 도전하고 내 자신의 성경을 삶으로 써 간다. 
'십자가'라 읽고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라고 새기며 오늘도 껴안으며 마음을 다스린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26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sung hwan james
6/15/2019
4
3025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sung hwan james
6/9/2019
28
3024
성령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새로운 언어를 말하셨습니다. sung hwan james
6/9/2019
26
3023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sung hwan james
6/1/2019
62
3022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sung hwan james
5/17/2019
69
3021
생명의 빵 sung hwan james
5/12/2019
75
3020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sung hwan james
5/5/2019
80
3019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sung hwan james
5/5/2019
79
3018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4/27/2019
75
3017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4/24/2019
59
3016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sung hwan james
4/23/2019
61
3015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sung hwan james
4/7/2019
81
3014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 마진우 요셉 신부님 sung hwan james
4/5/2019
70
3013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sung hwan james
3/30/2019
94
3012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sung hwan james
3/24/2019
67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