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복음묵상
작성자:
sung hwan james         12/10/2018
내용:

복음묵상: 그때에 남자 몇이 중풍에 걸린 어떤 사람을 평상에 누인 채 들고 와서, 예수님 앞으로 들여다 놓으려고 하였다. 그러나 군중 때문에 그를 안으로 들일 길이 없어 지붕으로 올라가 기와를 벗겨 내고, 평상에 누인 그 환자를 예수님 앞 한가운데로 내려보냈다.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사람아,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의아하게 생각하기 시작하였다. ‘저 사람은 누구인데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가?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
몇 사람이 중풍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는 이웃을 예수님께 데려옵니다. 그를 예수님 앞으로 데려가려 하는데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있는 이들이 꿈적도 안하고 길을 내주지 않습니다. 예수님께 다가가려 하는데 그들에게 장애물은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며 꿈적도 안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나 그들의 믿음은 이 장애물에서 멈추지 않습니다. 그를 예수님과 만나게 하기 위해 머리를 맞댑니다. 지붕을 뚫고서라도 그분을 만나게 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이리저리 뛰어 다니며 당장 사다리를 구해야 했고, 튼튼한 밧줄을 구해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집주인에게 혼나는 일이 있더라도 나중에 고쳐주기로 합심을 하며 평상이 들어갈 정도의 큰 구멍을 냅니다. 그리고 그들이 기다리던 말씀은 육적인 치유인데, 예수님께서는 다른 말씀을 하십니다. “사람아,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이렇게 열성을 보였던 그들은 그분을 쳐다보고 침묵하며 기다립니다. 그리고 지키야 할 것에 관심이 많은 이들은 눈 앞에 아픈이에게 예수님의 자비를 기대하지 않고 당장 즉각적으로 자신들이 생각하는 신앙에 관련된 이야기 합니다. ‘저 사람은 누구인데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가?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오늘의 묵상중에 바라본 저희의 모습입니다. 
아파하고 혼자서는 못 움직이는 이,  
아파하고 혼자서는 예수님께 다가가지 못하는 이를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이들, 
말씀 듣기에만 집중하여 내 곁에 다가온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못보는 이들, 
예수님께 걸어가려는 이들에게 가로막이 되는 이들, 
예수님에게서 내가 기대하던 말씀을 못 듣고도 침묵하며 기다리던 이들, 
도움이 필요한 이웃이 눈 앞에 있어도 죄와 관련된 지켜야 할 것에 더 집중하는 이들...

예수님의 탄생을 기다리는 이 대림시기, 오늘 복음말씀에서 아픈이를 예수님께 인도한 이들은 세례자 요한처럼 사람들을 주님께로 인도하는 길의 역활을 하였습니다. 제 개인적인 묵상이지만 예수님이 공생활을 늦게 시작하신 것이 물론 하느님의 때를 기다리셨겠지만 먼저 세례자 요한이 사람들을 주님께로 향하는 길을 만들기를 기다리고 계시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그렇다면 저희도 지금이라도 세례자 요한처럼, 들이 주님께로 향하는 길을 걷게 하기 위해 그분 말씀이 저희를 살펴보는 시간이 되고, 자극이 되어, 말과 실천으로 말씀을 선포하는 삶을 살아가기 위해 움직입니다. 아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26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sung hwan james
6/15/2019
8
3025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sung hwan james
6/9/2019
31
3024
성령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새로운 언어를 말하셨습니다. sung hwan james
6/9/2019
31
3023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sung hwan james
6/1/2019
63
3022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sung hwan james
5/17/2019
69
3021
생명의 빵 sung hwan james
5/12/2019
75
3020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sung hwan james
5/5/2019
80
3019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sung hwan james
5/5/2019
79
3018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4/27/2019
75
3017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4/24/2019
59
3016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sung hwan james
4/23/2019
61
3015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sung hwan james
4/7/2019
81
3014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 마진우 요셉 신부님 sung hwan james
4/5/2019
70
3013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sung hwan james
3/30/2019
94
3012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sung hwan james
3/24/2019
67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