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작성자:
sung hwan james         1/22/2019
내용:

묵상: 보십시오, 저들은 어째서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합니까?”
.
법으로 규정이 되어서 법이 되어버려 마음은 빠져 버립니다.
하느님 생명의 말씀과 그분의 몸을 주시는 은총의 극치인 미사이기에 영적인 성장에 굉장히 중요하기에빠지면 안 된다는 규정으로 중요성을 강조하려는데 그 뜻을 알아듣지 못하기에 법으로만, 규정으로만 남습니다.
그러기에 주일 미사를 빠지면 그분께서 주시려는 은총을 거부했다는 죄송함보다는 법적으로 주일미사를 걸렀다는 고백을 하고 그칩니다. 
수없이 많이 들은 엄청난 은총이 쏟아진다는 미사... 
어떠한 몸과 마음의 준비를 하는지...
그 날의 본 기도와 독서 복음등을 읽어 보고 그 날의 말씀이 나에게 어떻게 다가오는지 살피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지만 빠지면 고백성사를 봐야하고 성체를 못 모시게 되기에 그냥 습관적으로 출석을 하기에 그 은총을 받을 내 그릇을 준비 못하고 아님 다른 것들로 가득채워져 들어갈 자리가 없고 아님 아예뚜겅이 닫혀 있습니다. (어는 부분은 마 신부님의 표현을 빌렸습니다)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저희들을 삶에서 드러납니다. 
용서하였고, 이해하였고, 사랑의 충고를 해 주었고, 나누었고, 함께 하였고...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22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sung hwan james
5/17/2019
43
3021
생명의 빵 sung hwan james
5/12/2019
61
3020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sung hwan james
5/5/2019
70
3019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sung hwan james
5/5/2019
73
3018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4/27/2019
65
3017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4/24/2019
51
3016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sung hwan james
4/23/2019
53
3015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sung hwan james
4/7/2019
75
3014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 마진우 요셉 신부님 sung hwan james
4/5/2019
60
3013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sung hwan james
3/30/2019
90
3012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sung hwan james
3/24/2019
63
3011
만약 큰 아들이 아버지보다 먼저 멀리에서 오는 작은 아들을 발견했다면... sung hwan james
3/23/2019
83
3010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세 아이 엄마의 이야기-평화신문 sung hwan james
3/22/2019
83
3009
먼지가 되면 (손엘디 형제님이 쓰신 책중에서) sung hwan james
3/22/2019
72
3008
참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느님의 자녀라면- 잠비아 선교지에 계신 이충열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3/20/2019
65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