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작성자:
sung hwan james         4/23/2019
내용: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인생의 삶에 있어서도 부활이 최고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단순히 전례를, 교리를, 행사를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삶, 내 영혼과 육신의 방향성과 행동양식이 부활의 삶을 향해 있는지...
부활하기 위해 다가오는 고통은 참아내고 그분께 봉헌되는지...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이 그토록 오랫동안 같이한 예수님이지만 처음엔 그분을못 알아뵙지만, 말씀과 성체로(미사)그분을 알아뵙고 자신들이 가려는 길에서 돌아서서 예전에 그분이 가라고 명하신 길로 방향을 돌려 걸어가고 부활을 체험한 교회 공동체와 자신들의 체험을 나눴듯이 단순히 미사가 주일마다 참례의 의무를 벗어나 그토록 오랫동안 같이한 가족, 이웃, 동료, 교우 그리고 외로운 이, 도움이 필요한 이들의 모습으로 다가오기에 전혀 못 알아뵜던 그분을 알아뵙게 되는 은총이 되기를, 실천하는 은총의 열매를 맺게 되기를... 아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80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5/15/2020
57
3079
말씀의 특성? sung hwan james
5/7/2020
84
3078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sung hwan james
5/4/2020
90
3077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sung hwan james
5/1/2020
105
3076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sung hwan james
4/26/2020
97
3075
위로부터 태어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 sung hwan james
4/21/2020
89
3074
복음 선포(선교) sung hwan james
4/21/2020
90
3073
한 쪽으로 치우침 sung hwan james
4/12/2020
100
3072
이 뒷날 sung hwan james
4/12/2020
92
3071
내 성전 순례 ? sung hwan james
4/4/2020
84
3070
니네베 사람들 sung hwan james
3/24/2020
91
3069
순교 선열들의 미사 참여 횟수 sung hwan james
3/22/2020
108
3068
파견된 곳으로 가서 씻고 앞을 보게 되어 돌아왔다. sung hwan james
3/22/2020
96
3067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sung hwan james
3/21/2020
99
3066
내안에 있는 유아기적 행동들 sung hwan james
3/6/2020
10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