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니네베 사람들
작성자:
sung hwan james         3/24/2020
내용:

니네베 사람들:

니네베 사람들은 '이제 니네베는 곧 무너진다'라는 말을 듣고 '무너지지 않을 다른 곳으로 피하면 되겠네' 라며 육신에 다가올 재앙을 피하려는 계산을 하지 않고 회개를 선택했습니다.

사실 눈에 보이지도, 피부에 느껴지지도 않기에 그 재앙의 다가옴을 그냥 말로 받아들일 법도 한데 말씀으로 받아들이고 자신들의 삶을 살피며 단식을 선포하고 재를 뒤집어 섰습니다. 

남아도는 시간에 무엇을 하며 지낼지 모른다면 하느님과 나의 관계가 어떤 관계에 있었는지, 무엇을 향해 달려왔는지, 가족과 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데 같이 있는게 어색하거나 뭘 해야하지 감이 안 온다면 나와 가족의 관계는, 남아도는 시간에 술만 마시고 있다면, 이 어려운 시기에 다른 어려운 이들이 눈에 안들어오고 나만 챙기고 있다면, 풍족함을 넘음에도 만족할 줄 모름을...

회개와 재를 뒤집어 쓸 시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 자신도 참 걸리는게 많네요...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86
명령실행 로봇? sung hwan james
6/11/2020
61
3085
새어 나가는 빛 ? sung hwan james
6/11/2020
63
3084
하느님 앞에서 유능한 사람 sung hwan james
6/5/2020
67
3083
한 가지만 계속해서 드리며 만족해 하고 있지는 않은지... sung hwan james
6/3/2020
73
3082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알아 듣는 말? sung hwan james
5/30/2020
80
3081
우리 자신 개개인이 다른 이들에게 홍보매체 sung hwan james
5/25/2020
79
3080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5/15/2020
92
3079
말씀의 특성? sung hwan james
5/7/2020
98
3078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sung hwan james
5/4/2020
105
3077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sung hwan james
5/1/2020
123
3076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sung hwan james
4/26/2020
113
3075
위로부터 태어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 sung hwan james
4/21/2020
102
3074
복음 선포(선교) sung hwan james
4/21/2020
107
3073
한 쪽으로 치우침 sung hwan james
4/12/2020
115
3072
이 뒷날 sung hwan james
4/12/2020
110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