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알아 듣는 말?
작성자:
sung hwan james         5/30/2020
내용: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알아 듣는 말?:
어느 날 아들과 신앙 대화를 해보려다 거절당하고 "도대체 어떻게 해야하지?" 고민하다가, 그가 알아 듣는 말은 '사랑'이겠구나 싶어서, 밖에 나갔다 집에 들어오는 아들에게, 남자끼리 또 다 커서 어색하지만 '아들 어서와! 사랑한다!' 라며 어깨를 두들겨 주었더니 쑥쓰러워하면서도 좋아하는 얼굴이 보였습니다.
내 아이가 알아듣는 말은 사랑에 찬 말과 표현이었습니다.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세대 차이가 많이나도 식구들에게, 배고픈 이에게, 아픈 이에게, 슬픈 이, 외로운 이, 직장을 잃은 이 등등 이들이 알아 들을 수 있는 말을 성령님께서 저희에게 이미 가르쳐 주셨습니다. (도와줄 분들을 만나게 해달라고 기도해서 만나게 된 분들을 많이 봤습니다)
 
방언의 은총만 주시지 않으셨습니다.
 
“지금 말하고 있는 저들은 모두 갈릴래아 사람들이 아닌가?
그런데 우리가 저마다 자기가 태어난 지방 말로 듣고 있으니 어찌 된 일인가?(제1독서)
 
은사는 여러 가지지만 성령은 같은 성령이십니다.
5 직분은 여러 가지지만 주님은 같은 주님이십니다.
6 활동은 여러 가지지만 모든 사람 안에서
모든 활동을 일으키시는 분은 같은 하느님이십니다.
7 하느님께서 각 사람에게 공동선을 위하여 성령을 드러내 보여 주십니다.
(제2독서)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90
살가운 이야기가 오가는 관계 sung hwan james
8/1/2020
26
3089
뭣이 중한디? sung hwan james
7/26/2020
51
3088
나는 좋은 땅인지 알아보는 테스트 sung hwan james
7/13/2020
89
3087
☆새로운 포도주를 위하여!!! 2020년 7월 4일 연중 제13주간 토요일 이병근 대건안드레아 신부님 강론 sung hwan james
7/4/2020
97
3086
명령실행 로봇? sung hwan james
6/11/2020
91
3085
새어 나가는 빛 ? sung hwan james
6/11/2020
98
3084
하느님 앞에서 유능한 사람 sung hwan james
6/5/2020
96
3083
한 가지만 계속해서 드리며 만족해 하고 있지는 않은지... sung hwan james
6/3/2020
103
3082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알아 듣는 말? sung hwan james
5/30/2020
109
3081
우리 자신 개개인이 다른 이들에게 홍보매체 sung hwan james
5/25/2020
102
3080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5/15/2020
118
3079
말씀의 특성? sung hwan james
5/7/2020
127
3078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sung hwan james
5/4/2020
132
3077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sung hwan james
5/1/2020
159
3076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sung hwan james
4/26/2020
143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