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집사의 자리를 내려 놓는 날
작성자:
sung hwan james         11/10/2020
내용:

집사 자리를 내려 놓는 날:

“어떤 부자가 집사를 두었는데, 이 집사가 자기의 재산을 낭비한다는

말을 듣고,2 그를 불러 말하였다. ‘자네 소문이 들리는데 무슨 소린가? 집사 일을 청산하게. 자네는 더 이상 집사 노릇을 할 수 없네.’(전 주 금요일 복음)

내가 죽는 날이 더 이상 집사의 자리를 내려 놓는 날입니다.

그분께서 내게 주시고 허락해 주신 것들을 어떻게 사용해 왔는지

나만을 위해 사용했는지 아니면 영리한 집사처럼 언제간 내려나야되는 집사직이기에 그분께서 내게 주시고 허락해 주신 것들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나눴는지(사랑, 용서, 재물, 시간...)

옳지, 이렇게 하자. 내가 집사 자리에서 밀려나면 사람들이 나를 저희 집으로 맞아들이게 해야지.’ 5 그래서 그는 주인에게 빚진 사람들을 하나씩 불러 첫 사람에게 물었다. ‘내 주인에게 얼마를 빚졌소?(전 주 금요일 복음)

“불의한 재물로 친구들을 만들어라. 그래서 재물이 없어질 때에 그들이 너희를 영원한 거처로 맞아들이게 하여라.(전 주 토요일 복음)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102
아직은 꿈만 같은 이야기 sung hwan james
11/23/2020
29
3101
너희 가운데에 있다 sung hwan james
11/13/2020
83
3100
사도 바오로께서 말씀하시는 은총과 그 역활 sung hwan james
11/12/2020
94
3099
집사의 자리를 내려 놓는 날 sung hwan james
11/10/2020
92
3098
십자가의 원수 sung hwan james
11/8/2020
89
3097
내가 드러내는 그분과의 관계 sung hwan james
9/22/2020
99
3096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sung hwan james
9/7/2020
104
3095
전한 거룩한 복음 sung hwan james
9/1/2020
113
3094
무엇이 도둑인지 아는 것 sung hwan james
8/29/2020
116
3093
나의 가족들은 그분을 누구라고 생각하고 있는지 ... sung hwan james
8/24/2020
115
3092
죽는 이들은 저희들의 예표이고 이 세상에서 저희들에게 마지막 예언을 하고 가는 것 sung hwan james
8/21/2020
146
3091
오늘 하루에서 얼마나 많은 부르심이 있었는지 sung hwan james
8/19/2020
146
3090
살가운 이야기가 오가는 관계 sung hwan james
8/1/2020
150
3089
뭣이 중한디? sung hwan james
7/26/2020
158
3088
나는 좋은 땅인지 알아보는 테스트 sung hwan james
7/13/2020
155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