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아직은 꿈만 같은 이야기
작성자:
sung hwan james         11/23/2020
내용:

너희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복음)

'먹을 것을 주었고...마실 것을 주었으며... 따뜻이 맞아 들였고...입을 것을 주었고...돌보아 주었으며...찾아 주었다'는 받은 탈렌트를 늘리는 이들입니다.

먹을 것을 주지 않았고...마실 것을 주지 않았으며...따뜻이 맞아들이지 않았다...입을 것을 주지 않았고...돌보아 주지 않았다.’는 받은 탈렌트를 자신을 위해서만 꽁꽁 숨겨둔 이들입니다.

식량은 흘러 넘치지만 굶주리는 이들이 있고, 건물은 흘러 넘치지만 길거리에서 겨울을 지내야 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의.식.주 중에서 의복과 음식은 봉사를 해주는 고마운 분들을 많이 보지만 추운 겨울날 이들이 보낼 잠자리는 아직 길거리입니다. 어쩌면 이들은 침대가 없어도 건물안에서 차디 찬 찬바람을 피할 공간만 있어도 너무나도 행복해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틀 동안 잠을 못잤다고 우는 이, 덜덜 떠는 이들에게 약간의 도움을 줄 수 있을뿐 저 저신도 제 집에 이들을 데리고 오지 못합니다.

아직은 꿈만 같은 이야기 이지만 이들에게 그 많은 교회건물들의 문이 그들에게 열릴 수 있다면... 각종 행사에 쓰이는 돈이 그들에게도 쓰일수 있다면...

신자들에게 교회의 보물은 가난한 이들이라는 말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돈을 대금업자들에게 맡겼어야지. 그리하였으면 내가 돌아왔을 때에 내 돈에 이자를 붙여 돌려받았을 것) 제공해주고...

어렵다는 선교는 자동으로 될 꿈을 꿔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108
이 뒷날에만 가는 나라 sung hwan james
1/17/2021
32
3107
찾아가 만나는 것 sung hwan james
1/13/2021
49
3106
모르는 분 sung hwan james
1/13/2021
51
3105
더 큰 목소리 sung hwan james
1/8/2021
69
3104
성탄때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1/8/2021
65
3103
노숙자들에게 적어도 한 가정 한 침낭을 (sleeping bag 영하 용)나누는 현실 가능한 캠패인을 꿈 꿔봅니다. sung hwan james
12/5/2020
100
3102
아직은 꿈만 같은 이야기 sung hwan james
11/23/2020
121
3101
너희 가운데에 있다 sung hwan james
11/13/2020
108
3100
사도 바오로께서 말씀하시는 은총과 그 역활 sung hwan james
11/12/2020
125
3099
집사의 자리를 내려 놓는 날 sung hwan james
11/10/2020
125
3098
십자가의 원수 sung hwan james
11/8/2020
122
3097
내가 드러내는 그분과의 관계 sung hwan james
9/22/2020
126
3096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sung hwan james
9/7/2020
134
3095
전한 거룩한 복음 sung hwan james
9/1/2020
137
3094
무엇이 도둑인지 아는 것 sung hwan james
8/29/2020
140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1년 사목지침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창세기 1장 31절)

- 실천사항-
1. 가톨릭 영상교리 47편 시청하기
1)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홈페이지 (https://cbck.or.kr/) 에서 ‘가톨릭 영상교리’ 링크 클릭 (https://clips.cbck.or.kr/DoctrineKR)
2) 유투브 ‘가톨릭 영상교리’ 검색
2. 매일 화살기도 10회 이상 바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