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주님 계신 곳, 비웃음
작성자:
sung hwan james         7/10/2017
내용:

7월 10일 묵상:야곱은 잠에서 깨어나, “진정 주님께서 이곳에 계시는데도 나는 그것을 모르고 있었구나.” 하면서, 두려움에 싸여 말하였다. “이 얼마나 두려운 곳인가! 이곳은 다름 아닌 하느님의 집이다. 여기가 바로 하늘의 문이로구나.”

.

1. 야곱처럼, 주님께서 저희에게 말씀하시는 곳에 진정 주님이 계시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그곳이 하느님의 집이고 하늘로 들어가는 하늘문이라는 사실도 몰랐습니다. 

그곳에 기름을 부어 성별하는 야곱을 봅니다...

함께 계셔주심을, 아버지의 집으로 걸어가는 길에서의 보호와 무사히 도착을, 생계를 위한 의식주를 부탁드리는 야곱을 봅니다....

 

2. "물러들 가거라. 저 소녀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

저희에게서도 주님의 말씀이 비웃음을 당하실 때가 있습니다.

용서하라는 말씀에, 화를 내지말라는 말씀에, 나를 위해 해주어라 라는 말씀에, 가거라 라는 말씀에, 나를 기억하여 행하라는 말씀에... 나에게 하시는 이러한 주님의 말씀이 나를 불편하게 만들고 손해보게 하거나 자존심을 깍아야 할 때, 그 사람은 그래도 싸라는 생각이 드는데 주님께선 아니라고 하실때, 이 세상에 바보처럼 보이는 모습을 요구할 때... '말도 안 되는 말씀을 하시는군요'라는 태도를 보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74
세속화 sung hwan james
11/21/2017
9
2773
1.사마리아 여자는 최초의 선교사 2.요한 공동체가 세상으로부터 받는 질문 sung hwan james
11/19/2017
11
2772
미사에 참석까지만... sung hwan james
11/19/2017
14
2771
불이 켜지지 않은 등 sung hwan james
11/11/2017
22
2770
그분께 칭찬 받을 일 sung hwan james
11/10/2017
24
2769
말씀에 대한 성모님의 결단과 실천 sung hwan james
11/10/2017
19
2768
은총의 흐름을 가로막는 나 sung hwan james
11/10/2017
17
2767
성전 허물기와 다시 세우기 sung hwan james
11/9/2017
20
2766
그분을 향한 심장 박동질 sung hwan james
10/29/2017
32
2765
저의 힘이신 주님...저의 방패 sung hwan james
10/29/2017
28
2764
진리 또한 입을 다물고 있어서는 sung hwan james
10/26/2017
35
2763
돌보아야 할 이에게 어떤 양식을 내주는지 sung hwan james
10/26/2017
30
2762
그리스도인들이 살아 남아야 할 생존의 자리 sung hwan james
10/24/2017
44
2761
부자가 그분의 나라에서 궁색해지는 이유? sung hwan james
10/24/2017
39
2760
내가 빼앗긴 줄도 모르는 것이 그분께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 sung hwan james
10/24/2017
5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