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주님 계신 곳, 비웃음
작성자:
sung hwan james         7/10/2017
내용:

7월 10일 묵상:야곱은 잠에서 깨어나, “진정 주님께서 이곳에 계시는데도 나는 그것을 모르고 있었구나.” 하면서, 두려움에 싸여 말하였다. “이 얼마나 두려운 곳인가! 이곳은 다름 아닌 하느님의 집이다. 여기가 바로 하늘의 문이로구나.”

.

1. 야곱처럼, 주님께서 저희에게 말씀하시는 곳에 진정 주님이 계시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그곳이 하느님의 집이고 하늘로 들어가는 하늘문이라는 사실도 몰랐습니다. 

그곳에 기름을 부어 성별하는 야곱을 봅니다...

함께 계셔주심을, 아버지의 집으로 걸어가는 길에서의 보호와 무사히 도착을, 생계를 위한 의식주를 부탁드리는 야곱을 봅니다....

 

2. "물러들 가거라. 저 소녀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

저희에게서도 주님의 말씀이 비웃음을 당하실 때가 있습니다.

용서하라는 말씀에, 화를 내지말라는 말씀에, 나를 위해 해주어라 라는 말씀에, 가거라 라는 말씀에, 나를 기억하여 행하라는 말씀에... 나에게 하시는 이러한 주님의 말씀이 나를 불편하게 만들고 손해보게 하거나 자존심을 깍아야 할 때, 그 사람은 그래도 싸라는 생각이 드는데 주님께선 아니라고 하실때, 이 세상에 바보처럼 보이는 모습을 요구할 때... '말도 안 되는 말씀을 하시는군요'라는 태도를 보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697
힘들어도 시키는대로 하면 고기를 먹여주는 이집트에서의 탈출 sung hwan james
7/19/2017
2
2696
실수해도 괜찮고, 틀려도 괜찮습니다. 시작만 하십시오 sung hwan james
7/19/2017
2
2695
그렇게 갈망하던 것 sung hwan james
7/16/2017
7
2694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 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sung hwan james
7/14/2017
10
2693
나는 아니겠지요? sung hwan james
7/11/2017
18
2692
주님 계신 곳, 비웃음 sung hwan james
7/10/2017
21
2691
그리스도인의 모습 sung hwan james
7/9/2017
23
2690
회개가 정답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7/9/2017
24
2689
어찌하여 하지 않습니까? sung hwan james
7/8/2017
25
2688
비탈길을 달리는 돼지들 sung hwan james
7/4/2017
38
2687
소돔과 고모라 sung hwan james
7/4/2017
36
2686
내가 들은 말씀이 내 안에서 자라나기 시작할 때는 sung hwan james
7/4/2017
36
2685
믿고 안 믿고를 넘어서 sung hwan james
7/3/2017
35
2684
그분의 뒤를 따라가고 있는지 확인하는 한 가지 방법 sung hwan james
7/2/2017
36
2683
우리 구원 위해 사람되신 주 sung hwan james
7/2/2017
36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