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태아를 갈아 엎어 쓰레기로 버리는 인류 앞에 서있습니다. 저희는...
작성자:
sung hwan james         3/24/2018
내용:
낙태 시술소 앞에서 묵주기도하며 그 곳에서 나오는 직원들이나 사람들에들에게 복음과 낙태에 관련된 편지를(예전에 폐북에 올렸던 내용) 전해 주려 서 있습니다. 그들이 나에게 뭐라고 하면 어떻하나 하며 쪼느 마음이 드는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그런 내 자신의 약한 마음을 이겨내고 활동을 나와 있다가 갑자기 드는 생각이 그분의 말씀을 전하는 것이라면 분명 그분이 함께 계실것 이기에 굳건히 용감하게 서 있어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니 오히려 저를 보는 그들중엔 그 곳에 서 있는 나를 보는 모습만으로도 양심이 찔리는 일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쓰레기를 버리러 나오는 직원을 봅니다. 만약 그 봉지에 산산조각으로 갈린 태아의 시체가 있다면 이라는 생각이 들자 저희 인간들이 최악으로 살아가고 있는데도 그 악 앞에 너무나도 조용히 가만히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태아를 갈아 엎어 쓰레기로 버리는 인류 앞에 서있습니다. 저희는...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38
매일 교리교사 모집? sung hwan james
9/23/2018
3
2937
가분수 sung hwan james
9/23/2018
3
2936
그분을 안다고 증언하는 것 sung hwan james
9/23/2018
3
2935
사랑의 실천 앞에서 sung hwan james
9/20/2018
6
2934
말로만 죄인? sung hwan james
9/20/2018
13
2933
겉으로는 믿는 이들의 모임에 가지 않는? 백인대장과의 비교 sung hwan james
9/18/2018
27
2932
십자가의 상처...부활할 그리스도인의 모습 sung hwan james
9/14/2018
45
2931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9/14/2018
31
2930
금욕과 극기 sung hwan james
9/14/2018
46
2929
깊은 데로 나아가도록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sung hwan james
9/9/2018
38
2928
쓰레기 sung hwan james
9/7/2018
16
2927
먹고 마시기만 sung hwan james
9/7/2018
51
2926
흠없는 신심 sung hwan james
9/1/2018
92
2925
속이는 사람 sung hwan james
9/1/2018
62
2924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고 잠들어 있는 것 sung hwan james
9/1/2018
4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