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작성자:
sung hwan james         11/2/2019
내용: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라는 말을 들었을 때 그것을 물어 오시는 분에게 내가 아는 하느님에 대해서 어떻게 말씀해 드리시겠습니까 ? 아니면 갑작스러운 질문에 당황해 하시겠습니까 ?
.
그는 예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보려고 애썼지만 군중에 가려 볼 수가 없었다.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주일 복음)
.
어쩌면 내가 안다는 하느님은 나에게서 무엇인가에 가려져 있는지도 모릅니다. 관습에, 습관에, 활자에만, 내 신앙의 말과 실천의 침묵주의에, 교만에, 행함에만, 숫자를 채움에 ...
.
그래서 앞질러 달려가 돌무화과나무로 올라갔다. 그곳을 지나시는 예수님을 보려는 것이었다. 5 예수님께서 거기에 이르러 위를 쳐다보시며 그에게 이르셨다. “자캐오야, 얼른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 머물러야 하겠다.” 6 자캐오는 얼른 내려와 예수님을 기쁘게 맞아들였다.(주일 복음)
자캐오가 자신이 들어온 예수님을 뵈려고 나무에 올라갔듯이 저희도 그와 같이 진정한 예수님을 만나 뵈려는 노력과 실천을 할 때 그분의말씀이 진정으로 저희에게 다가올 것이고, 그 말씀을 통해서 열매 맺지 못하는 돌무화과 나무에서 열매 맺는 나무로 바뀌는 기적을 체험할 것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81
우리 자신 개개인이 다른 이들에게 홍보매체 sung hwan james
5/25/2020
12
3080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5/15/2020
67
3079
말씀의 특성? sung hwan james
5/7/2020
87
3078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sung hwan james
5/4/2020
93
3077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sung hwan james
5/1/2020
108
3076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sung hwan james
4/26/2020
99
3075
위로부터 태어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 sung hwan james
4/21/2020
91
3074
복음 선포(선교) sung hwan james
4/21/2020
92
3073
한 쪽으로 치우침 sung hwan james
4/12/2020
104
3072
이 뒷날 sung hwan james
4/12/2020
96
3071
내 성전 순례 ? sung hwan james
4/4/2020
89
3070
니네베 사람들 sung hwan james
3/24/2020
95
3069
순교 선열들의 미사 참여 횟수 sung hwan james
3/22/2020
110
3068
파견된 곳으로 가서 씻고 앞을 보게 되어 돌아왔다. sung hwan james
3/22/2020
102
3067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sung hwan james
3/21/2020
103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