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작성자:
sung hwan james         3/21/2020
내용: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주의: 개인적인 생각인 담긴 글입니다)
 
(신앙 생활에 굉장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 미사를 못하기에, 성당의 여러 신앙 단체의 활동을, 여러 행사를 못하기에 지금 나의 신앙생활에 불안함을 느끼고 주일 미사를 참여 못하기에 시키는 규정된 것만에만 집중하고 있다면 어쩌면 나의 신앙은 그리스도인의 삶은 내 삶에서 살아감에 있음을 잊어버린체, 미사에만, 활동에만, 규정에만 의미를 두고 있었는지 모릅니다.
 
어느 노부부가 미사에 참석을 못하기에 주님의 기도 33번을 바치고 인터넷 미사를 보면서 봉헌 시간에 가난한 이들을 돕기 위한 설치함에 봉헌금을 넣고 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분들은 비록 인터넷 미사이지만 평상시에도 온 마음을 다해서 미사를 열정적 참여하고 계심을 느꼈습니다.
 
분명히 이 시국의 사건들을 통해서 우리를 깨닫게 하시고 회심으로 이끄시려는 그분의 말씀을... 내가 모은 것들이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음을, 평상시에 아무 문제 없이 먹고, 자고, 활동한 내 생활 공간이 나의 삶에 은총이었음을(쉽지는 않지만 그 이상은 욕심이었음을, 이이 시국이 지나가고 나면 잠시 눌러났던 나의 욕심이 용수철 마냥 높게 튀어 오를 수 있음을 ), 이 시국에 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 사는 이들이 일자리를 잃고 먹을것이 없는지 염려해주고 도와 주어야 함을 까마득히 잊어버리고 나만의 몇 주일치의 양식과 청결함을 유지할 물품만을 사고 있지는 않았는지, 육적인 전염병만 걱정하고 영혼을 죽이는 세상이 말하는 '그래도 괞찮아' 라는 전염병엔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을 해 왔는지... 여러 재앙을 통해서 그분의 말씀과 뜻에 더 마음을 더 완고하게 가진 파라오를 닮았는지, '이제 니네베는 무너진다' 는 아무 감동도 못 주는 단순한 말씀에도 자신들을 돌아보고 회개하라 외친 예언자의 말씀을 자신들의 삶을 돌아본 니네베 사람들을 닮을 것인지는 나의 의지에 달려 있습니다.
 
엄마들이 자식들의 건강을 위해서 먹이려는 단 맛이 없는 야채들을, 어떨 때는 쓴 맛까지 느껴지는 그 음식들을... 내 영혼을 성장시키려 그분께서 허락하신 내 영혼에게 다가온 그 쓴 맛(십자가) 앞에서 나는 어떤 선택을 하려는지...
 
레지오 단원들은 비록 회합은 못하지만 사도직의 방사능을 가족들에게, 다른 이들에게 건강 안부를 물으며 전화를 걸어 서로 자연스레 신앙으로 이끄는 대화로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74
복음 선포(선교) sung hwan james
4/21/2020
608
3073
한 쪽으로 치우침 sung hwan james
4/12/2020
625
3072
이 뒷날 sung hwan james
4/12/2020
603
3071
내 성전 순례 ? sung hwan james
4/4/2020
599
3070
니네베 사람들 sung hwan james
3/24/2020
625
3069
순교 선열들의 미사 참여 횟수 sung hwan james
3/22/2020
652
3068
파견된 곳으로 가서 씻고 앞을 보게 되어 돌아왔다. sung hwan james
3/22/2020
617
3067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sung hwan james
3/21/2020
618
3066
내안에 있는 유아기적 행동들 sung hwan james
3/6/2020
620
3065
숨은 뜻 찾기 ? sung hwan james
3/4/2020
592
3064
또 사순절 ! sung hwan james
2/23/2020
624
3063
영적 빈 손으로 미사에 가지않게... sung hwan james
2/1/2020
662
3062
부자와 라자로의 이야기가 내 삶에서 sung hwan james
1/31/2020
725
3061
빵의 기적을 깨닫지 못하고 오히려 마음이 완고해짐 sung hwan james
1/8/2020
647
3060
내가 그리스도인으로 태어나야 하는 자리 sung hwan james
12/25/2019
68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2년 말씀의 해

오늘의 말씀
"모든 민족들이 사람의 아들 앞으로 모일 터인데 그는 목자가 양과 염소를 가르듯이 그들을 가를 것이다."(마태 25,32)

교부들의 해설
"의로운 이들이 사악한 이들과 나란히 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로 구별할 수 없게 섞여 있습니다. 의인들과 악인들 사이에 눈에 보이는 차이가 없습니다. 믿음과 행실이 각 사람을 드러내 줄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영혼의 생김새에 따라 사람들을 가르십니다."(마태오 복음 미완성 작품)




장재명 파트리치오 신부님의
블로그 바로가기.

https://m.blog.naver.com/amotedomine